농협-농촌진흥청,“미래를 여는 농업”합동 컨퍼런스 개최
상태바
농협-농촌진흥청,“미래를 여는 농업”합동 컨퍼런스 개최
  • 최인호 기자
  • 승인 2019.06.2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협약 체결 이후 24개 협력과제 선정... 농가 생산비 절감 등 성과

[코리아포스트한글판 최인호 기자] 농협(회장 김병원)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9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김병원 회장과 김경규 청장, 양 기관 임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미래를 여는 농업”합동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농협과 농촌진흥청은 지난 2017년 1월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이래, 소득안정·수출·빅데이터 등 6개 분야에서 총 24개의 과제를 선정하여 협력해 왔으며 농가 생산비 절감, 농산물 수출, IT 영농지원 강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외래품종 대체 국산품종 확대 보급, ▲농사기술을 알려주는 챗봇‘NH농사봇’, ▲스마트한 농가경영관리를 위한‘위드팜업’등 협력사업 주요 성과들과 ▲지역특산품 연계 6차산업 제품 개발, ▲농촌체험관광 활성화를 통한 농가소득 증대 등 청년농업인들의 우수사례 등이 함께 소개되었다.
 
또한, 허태웅 한국농수산대학총장의 ▲꿈, 열정으로 그리고 담대하게 도전이라는 주제의 특강과 농촌진흥청의 ▲민관협력 지역특화농업 활성화, 농협의 ▲품목전국연합을 통한 농산물 제값받기 협력 발표는 양 기관의 향후 협력 방향을 제시하여 그 의미를 더했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민관협력을 통한 지역특화농업 활성화 등 변화와 도전에 직면한 우리 농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농협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위해 농촌진흥청의 전문성과 농협의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농업인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협력과제를 적극 발굴하여 추진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