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경제 > 생활경제
CJ오쇼핑 “프리미엄 침구 브랜드 확대한다”총 4가지 브랜드 신상품 순차적 방송
이명옥 기자  |  edt@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8  12:53: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CJ 오쇼핑 드라마 속 까사리빙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명옥 기자] CJ오쇼핑이 가을을 맞아 프리미엄 침구를 강화한다.

가치소비를 지향하는 고객들이 느는 추세에 따라 고급 공정이나 충전재를 사용한 프리미엄 침구 상품 비중을 전년 대비 50% 확대하고, 상품 수도 2배 늘려 운영한다. 오는 21일(토)부터 10월까지 총 4가지 브랜드의 신상품을 순차적으로 방송한다.

21일(토) 오후5시40분에는 오쇼핑부문이 단독으로 운영 중인 '까사리빙'의 '델루나 호텔식 룸셋 패키지'를 론칭한다. 지난 1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주인공 장만월(아이유)의 방에 꾸며졌던 침구다.

작품을 기획하던 4월부터 스토리와 등장인물에 맞게 개발된 이 상품은 홈쇼핑에선 보기 힘든 고가의 ‘비스코스 벨벳’ 소재를 사용했다. 고밀도 100% 면 커버에 교차 자수와 섬세한 퀼팅 공정 등으로 품질도 높였다. 자수·벨벳 이불 및 커버, 누빔패드, 베개 커버 등으로 구성됐으며, 가격은 퀸사이즈 기준 29만원대다.

이어 10월 2일 ‘최화정쇼’에서는 오쇼핑부문의 단독 프리미엄 침구 브랜드인 '베라왕홈'의 ‘헝가리 구스 침구 세트’를 방송한다.

헝가리의 프리미엄 구스 이불 제조사인 ‘나투어텍스’사(社)와 1년 전부터 기획한 상품으로, 베라왕 홈의 고급스러운 호텔 베딩 커버 2세트와 헝가리 구스 이불 속통2세트를 한 패키지로 구성했다.

2019년산 100% 헝가리 구스를 사용한 상품에만 부여되는 헝가리 정부 인증 마크를 홈쇼핑 최초로 획득했다.  오쇼핑부문은 프리미엄 완제품을 직접 소싱, 매입해 유통단계를 줄였고, 79만9000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개한다.

유명 글로벌 브랜드 침구도 최초로 선보인다. 오는 28일(토) ‘강주은의 굿라이프’에서는 166년 전통의 독일 프리미엄 침구 브랜드인 ‘파라디스 구스 침구 풀세트’를 방송한다. 불순물이 5%  미만이면서 재가공되지 않은 구스 충전재에 매겨지는 ‘유럽1등급new’ 구스가 사용된 것이 특징이다.

독일 완제품을 직수입한 백화점 동일 상품을 100만원대에 만나볼 수 있다. 또, 10월 초에는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피졸로’에서 특별한 디자인 침구를 선보인다. 세계 산업 디자인 거장 ‘故 알레산드로 멘디니’가 직접 디자인한 상품으로, 디자인 요소를 강화하기 위해 한 장씩 프린트하는 고가의 '전장 프린트 방식'으로 제작됐다.

CJ ENM 오쇼핑부문 유아동/침구팀 안선영 부장은 "CJ오쇼핑의 침구 카테고리는 전년 대비 40% 성장해 올해 주문금액 900억원 이상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CJ오쇼핑만의 단독 프리미엄 브랜드를 강화하고 직수입 상품도 확대해 올가을엔 고급 소재는 물론 커튼, 카페트, 기능성 침구 등 차별화된 상품력을 갖춘 아이템을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제호 :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325 | 발행인 : 주식회사 코리아포스트 이경식 | 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손다솜
(04734)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9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