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동북아 백신 기술 교류 중심에 선다
상태바
식약처, 동북아 백신 기술 교류 중심에 선다
  • 박수진기자
  • 승인 2019.09.2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일 백신 품질관리 및 연구 분야 심포지엄 개최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수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서울시 서초구 소재)에서 ‘제4차 한·중·일 백신 품질관리 및 연구 분야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올해 네 번째로 개최(격년 주기)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일본·중국 간 백신 분야 기술협력을 통해 신종감염병 등 보건위기 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하여 마련했다.

중국·일본 외에 베트남·필리핀·인도네시아 보건당국과 WHO 서태평양지역사무처도 참여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은 ▲한·중·일 백신 국가출하승인 체계 소개 ▲백신 품질관리 현황 공유 ▲공동연구 협력 방안 논의 등이다.

국가출하승인은 백신 등 생물학적제제에 대하여 제품 판매 전, 제조단위별로 국가에서 검정시험 및 ‘제조 및 품질관리 요약서’ 등의 자료를 종합 검토해 제품의 품질을 확인하는 제도이다.

식약처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감염병 대응을 위한 국가 간 협력 체계가 더욱 공고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안전하고 품질이 확보된 백신이 국민들에게 공급될 수 있도록 정보 교류를 확대하고 공동 연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