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 직전 화장품이 버젓이 면세점에?...롯데면세점 소비자 눈총사고 있어
상태바
폐기 직전 화장품이 버젓이 면세점에?...롯데면세점 소비자 눈총사고 있어
  • 유승민 기자
  • 승인 2019.10.14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유승민 기자] 롯데면세점이 유통기한이 3년 이나 지난 수분 크림을 판매해 소비자들의 눈총을 사고 있다.

문제의 핵심은 최근 한 소비자가 롯데면세점 부산점에서 구입한 비오템 수분크림이 제조된지 3년이나 된 폐기 직전 화장품이었다는 것이다.

이 건에 대해 롯데면세점 측은 국내 인터넷 언론매체에 이번 문제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는 한편 유통 과정의 검수 강화도 이룰 것이라는 방침을 시사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식이라는 곱지 않은 시선을 거두지 않고 있다.

폐기 직전인 화장품이 버젓이 면세점에서 판매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롯데면세점은 제조년월도 모른 채 이를 판매했다는 사실은 다른 제품에 대한 불신도 키우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문제의 대상이 된 제품은 로레알그룹의 비오템 브랜드로  2016년 8월 제조돼 유통기한을 넘긴 제품이다. 일반적인 화장품의 유통기한이 3년이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 이미 수거 대상인 제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