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LED 사업 납품 특혜 '철저한 수사 요구' 곳곳에서 목소리 높여
상태바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LED 사업 납품 특혜 '철저한 수사 요구' 곳곳에서 목소리 높여
  • 유승민 기자
  • 승인 2019.11.06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유승민 기자]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이 동생 근무 회사에 납품 특혜를 준 의혹에 대해 철저하기 조사하는 한편 엄중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높아지고 있다.

이 사장에 대한 비난의 눈길은 전국의 고속도로에서 한참 진행 중인 가로등과 터널에 LED등으로 바꾸는 작업을 이강래 사장 가족들이 독점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시작됐다.

이미 알려진 대로  도로공사의 가로등과 LED등에 들어가는 핵심 부품을 이 사장의 동생들이 운영하는 회사가 독점하고 있다는 점이 도마위에 오른 것이다.

이에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소장: 이광수 변호사)는 본 건과 관련 이 사장에게 쏟아지고 있는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규명할 것을 국민권익위원회에 4일 제출한 상태다.

이어서 민주평화당은 6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 사장과 일가에 대해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평화당 공감특위는 기자 회견장에서 "도로공사가 5년 동안 3000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해 고속도로 내 낡은 가로등을 LED로 전면 교체하는데 핵심부품을 독점 납품하는 업체가 이강래 사장 일가의 가족회사다"면서 "1500여명에 달하는 톨게이트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무시한 체 사익을 추구하고 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