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교경제 > 이슈! 외교경제
韓 스타트업 눈여겨보는 유럽
피터조 기자  |  edt@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7  19:49: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피터조 기자] KOTRA(사장 권평오)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6일 오전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에서 ‘2019 스타트업코리아(Startup Korea 2019)’를 개최했다. ‘외국인투자주간(IKW)’에 맞춰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해외 투자가 약 70명을 포함해 외국인투자기업, 국내 스타트업 등 총 190명이 참가했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코렐리아캐피털의 플뢰르 펠르랭(Fleur Pellerin) 대표는 “한국과 유럽 스타트업의 협력 수요가 크므로 언제든 지원할 준비가 됐다”며 우리 스타트업의 해외 투자유치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펠르랭 대표는 한국계 프랑스인으로 2012년부터 2년가량 프랑스 중소기업·디지털경제장관을 역임했다. 2016년에는 코렐리아캐피털을 설립해 스타트업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 KOTRA가 6일 오전 서울 삼성동에서 ‘2019 스타트업코리아(Startup Korea 2019)’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해외 투자기업과 국내 스타트업 담당자가 현장에서 연사 발표에 귀기울이고 있다.

K뷰티 스타트업을 위한 니베아엑셀러레이터(NX)를 운영 중인 바이어스도르프의 심주연 매니저는 스타트업 육성 활동을 소개하며 한국 스타트업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글로벌 소재기업 헤라우스(Heraeus)의 베른트 슈텡어(Bernd Stenger) 전기화학계열 부사장도 “한국의 혁신기업들을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로완(AI 치매예방치료), 그립(스마트홈 IOT솔루션), 심플렉스(AI 신약개발플랫폼), 베이글랩스(스마트줄자), 에이치랩스(레이더 기반 센싱) 등 우수 스타트업 8개사는 피칭을 진행하고 투자가와 1:1로 상담했다.

특히 소셜벤처 3개사가 눈길을 끌었다. 아프리카에서 솔라카우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욜크(YOLK)와 오파테크(스마트점자학습기), 유니크굿컴퍼니(리얼월드게임플랫폼)가 임팩트 투자 유치를 위해 피칭에 나섰다.

장상현 KOTRA 인베스트코리아 대표는 “스타트업코리아를 시작으로 국내 스타트업 투자유치를 확대해 혁신성장에 기여하겠다”며 “향후 글로벌 기업형벤처캐피털(CVC)을 상대로 투자유치 사업을 활발히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제호 :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325 | 발행인 : 주식회사 코리아포스트 이경식 | 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윤경숙
(04734)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 전화 : 02-582-5556,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9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