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가전제품 기업 멕시코 및 중남미 진출전략 설명회’개최
상태바
무협,‘가전제품 기업 멕시코 및 중남미 진출전략 설명회’개최
  • 유승민 기자
  • 승인 2019.11.11 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유승민 기자]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중남미 최대의 가전제품 유통기업인 그루포 일렉트라(Grupo Elektra)를 초청해 11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가전제품 중소기업의 멕시코 및 중남미 시장 진출 전략 설명회’를 개최했다.

그루포 일렉트라의 호르헤 소치후아 이사는 “현재 멕시코 및 중남미 전역에 250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멕시코에서 판매되는 가전제품 4분의 1이 우리 매장 제품”이라며 “한국은 핸드폰,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제품 강국으로 앞으로 보안기기, 태블릿, TV 등으로 라인업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설명회 이후 그루포 일렉트라는 무역협회의 온라인 매칭지원 사업을 통해 연결된 국내 가전기업 5개사와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고 그 중 한 보안기기 업체와는 생산시설을 직접 둘러보며 제품 소싱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1950년 설립된 그루포 일렉트라는 연매출 50억 달러, 직원 8만2000명의 중남미 최대 가전제품 전문 유통기업이다. 멕시코에만 150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페루, 파나마 등 기타 중남미 국가에도 1000여개 매장을 두고 있다.

무역협회 박민영 온라인마케팅실장은 “중남미 대형 가전 유통기업을 우리 기업들에게 소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면서 “이번 설명회와 비즈니스 미팅을 계기로 우수한 기술력과 뛰어난 디자인의 우리 기업들이 중남미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