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장수, 베트남서 열린 '2019 한-베음식문화축제' 참가
상태바
서울장수, 베트남서 열린 '2019 한-베음식문화축제' 참가
  • 윤경숙 선임기자
  • 승인 2019.11.11 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윤경숙 선임 기자] 서울장수는 8일(금)부터 10일(일)까지 사흘간 베트남 하노이 호안끼엠 호수 리타이또 광장 일대에서열리는 '제11회 한-베음식문화축제'에 참가해 막걸리 시음 부스를 운영하며 막걸리 수출 확대에 나섰다.

올해로 11회째를맞이한 ‘한-베 음식문화축제’는 주베트남 한국대사관과 하노이한인회 등이 주최, 주관하는 베트남에서 열리는 가장 큰 음식문화축제로, 한국과 베트남기업들의 식품, 식자재 등을 홍보하고 다양한 체험 행사를 통해 한-베문화 교류를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장수는 행사 기간 동안 부스를 방문한 모든 관람객들을대상으로 주력 상품인 ‘월매 쌀막걸리(현지 내 브랜드명: 장수쌀막걸리)’를 비롯해, 다양한 해외 전용 기획 제품들을 소개하고 무료 시음을진행한다. 베트남은 대표적인 쌀 문화권으로 쌀 주류에 대한 거부감이 적은 편이기 때문에, 서울장수는 이를 발판 삼아 향후 지속적인 수출 성과를 낸다는 계획이다.

서울장수 해외영업을 담당하는 수출팀 곽혜영 매니저는 “이번행사는 베트남 교민뿐 만 아니라, 로컬 소비자에게 막걸리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하게 됐다"며 “베트남 현지 소비자 조사를 기반으로 베트남 전용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로컬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내막걸리업계 1위인 서울장수는 미국, 중국 등 전 세계 30여 개 국가로 ‘장수 생막걸리’와 ‘월매 쌀막걸리’ 등 다양한 제품을 수출하고 있으며, 대표 제품인 ‘장수 생(生) 막걸리’는 보관 기간을 3개월로 늘려 미국, 호주를 비롯해 수출 국가를 지속 확대하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