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메콩' 기업인협의회 설립 협의
상태바
'무협-메콩' 기업인협의회 설립 협의
  • 피터조 기자
  • 승인 2019.11.27 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피터조 기자]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가 지난 26일 부산 벡스코에서 메콩 5개국 경제단체와 ‘한국-메콩 기업인협의회(MKBC)’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26일 부산 벡스코에서 메콩 5개국 경제단체와 ‘한국-메콩 기업인협의회(MKBC)’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한국무역협회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계기로 체결된 이번 MOU에 한국 측에서는 무역협회, 메콩 5개국에서는 캄보디아·베트남·라오스·미얀마 상공회의소와 태국 금융 및 상공연합회가 참가했다. 이들 단체는 앞으로 1년간 MKBC 설립을 위한 세부 협력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계기로 우리 협회와 메콩 경제단체 연합은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상호 협력을 위해 민간 협의체 구성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면서 “메콩 지역은 아세안 성장을 견인하는 핵심 지역인 만큼 앞으로 메콩과의 협력이 더욱 긴밀해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을 비롯해 한국TV홈쇼핑협회 조순용 회장, 해외건설협회 송영완 부회장 등 신남방비즈니스연합회 소속 협·단체와 메콩 5개국 경제단체장과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어진 네트워킹 오찬에서 베트남 상공회의소 부 띠엔 록 회장은 “한국과 메콩 국가와의 경제협력은 최근 10년간 눈에 띄게 증가했다”면서 “메콩 지역의 역동성에 한국의 첨단 기술이 접목된다면 두 지역의 경제협력은 한 단계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무역협회는 25일부터 이틀간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2019 KITA 해외마케팅 종합대전’을 개최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신남방 지역 빅바이어 40개사를 포함해 전 세계 106개사에서 135명의 바이어가 참가해 600여 우리 기업과 1대1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