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가에 ‘전용 상품(exclusive goods)’ 바람
상태바
유통가에 ‘전용 상품(exclusive goods)’ 바람
  • 이해나 기자
  • 승인 2019.12.1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는 것도 입는 것도 특별하게… 유통가 인기
▲ 동굴 속 호박고구마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윤경숙 선임기자]유통업계가 자신의 채널에서만 판매되는 전용 상품(exclusive goods)을 확대해 내놓으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독점 상품으로 고객들을 유치할 수 있어 유통업체들이 이러한 흐름에 동참하고 있는 것. 소비자들도 불필요한 유통과정을 거치지 않은 고품질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고, 무엇보다도 흔하지 않은 특별한 제품을 손안에 쥘 수 있어 만족도도 높은 편이다.

스페셜티푸드 컴퍼니 식탁이있는삶의 플랫폼인 퍼밀(permeal)은 독점 상품인 ‘동굴 속 호박고구마’를 내놓았다. 영덕의 건강한 밭에서 자란 고구마를 동굴 속에서 약 한 달간 숙성시켰기 때문에 수분 증발량이 적어 최상의 당도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안동의 비해피양봉협동조합과 독점적 협업관계를 구축해 자연 숙성꿀 ‘비해피허니스틱’을 선보이고 있다. 퍼밀의 숙성꿀은 꿀벌들의 날갯짓으로 자연 건조한 천연 꿀로, 설탕물을 함유한 시중의 사양 꿀 보다 진한 농도를 자랑한다.

퍼밀의 상품운영본부 장현두 이사는 “우수한 품질에 합리적 가격을 추구하는 고객들의 관심으로 퍼밀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자체 상품 확보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11번가는 이커머스 최초로 한국 코카콜라와 협업해 단독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코카콜라 제로가 영화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와 콜라보 한 ‘코크 제로X스타워즈’ 한정판과 폰 링 기념품이 포함된 스타워즈 에디션을 11번가에서만 단독으로 만나볼 수 있다. CU도 한국야쿠르트와 손잡고 ‘잇츠온’ 밀키트 4종을 내놓았다. 1인 가구 고객이 많은 편의점 특성에 맞춰 패키지도 1인 전용으로 별도 제작해 눈길을 끈다.

▲ 마조네 미니멀 히든 체크 자켓

패션 분야의 전용 상품도 유통가에서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다. 갤러리아백화점은 3040 비즈니스 캐주얼 브랜드인 ‘간트’의 판권을 획득해 패션 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으며, 롯데백화점은 백화점 최초로 남성복 브랜드인 ‘우영미’ 단독 매장을 열었다. 모두 타사에 없는 차별화된 상품을 통해 소비자 만족을 높여 충성고객을 만들겠다는 취지다.

인기 디자이너 브랜드의 상품을 단독으로 선보이기도 한다. 온라인 펀딩&큐레이션 플랫폼 하고(HAGO)는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와 협업해 재킷, 드레스, 슈즈 등의 패션 상품을 익스클루시브 제품으로 선보여 관심을 받고 있다. 일례로, 요즘 주목 받는 브랜드인 ‘마조네’의 재킷을 99개 한정으로 단독 판매 후, 완판을 달성해 단기간 천만원대 이상의 수익을 올린 바 있다. 이 밖에 프리미엄 슈즈 브랜드 ‘카렌화이트’의 슈즈나 ‘어헤이트’의 캐시미어 코트 등도 독점 상품으로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 ) 비해피 허니스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