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지아 경제공동위원회 통해 협력 논의
상태바
한국, 조지아 경제공동위원회 통해 협력 논의
  • 피터 조 기자
  • 승인 2019.12.25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피터 조 기자] ‘제1차 한-조지아 경제공동위원회’(이하‘공동위’)가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과 게나디 아르벨라제(Genadi Arveladze) 조지아 경제지속성장부 차관을 각각 수석대표로 양국 관계부처 및 유관기관 관계자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12.23.(월) 서울에서 개최되었다.

금번 공동위는 지난 5월 발효된 「한-조지아 경제협력협정」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양국 간 경제 분야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최초로 출범하였다.

이번 공동위에는 교역․투자, 에너지, 관광․교육․문화, 중소기업, 교통․물류, 정보통신기술 등 분야에서 양국간 실질협력 잠재력을 실현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하였다.

양측은 조지아 넨스크라(Nenskra) 수력발전사업, 이(E)-60 고속도로 확장사업 등 한국 기업이 참여 중인 대규모 기반시설 사업들이 양국간 경제협력을 증진하는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협력해나가기로 하였다.

조지아측은 기업활동 및 해외투자 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과 유라시아 연결성[connectivity] 증진을 위해 추진 중인 교통 기반시설 사업들을 소개하면서 더 많은 한국 기업들의 투자와 참여가 이루어지기를 희망하였다.

양측은 유망 협력분야인 관광협력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

양측은 같은 날 우리 중소벤처기업부와 조지아 경제지속성장부 간 「중소기업 ․ 혁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함으로써 양국 중소기업 및 혁신 협력의 제도적 기반이 조성된 점을 환영하고, 양국의 중소기업 및 지원기관 간 협력 확대를 위한 구체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였다.

양측은 정보통신기술 분야에서 정책 및 경험 공유 등을 통해 협력을 더욱 구체화하기로 하였으며, 「한-흑해경제협력기구[BSEC] 정보통신기술[ICT] 협력 사업」등 지역기구를 통한 협력도 적극 활용해나가기로 하였다.

이번 공동위 출범은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문화 교차로이자 교통물류 중심지에 위치한 조지아와의 경제협력을 확대․심화시키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