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중동 정세 관련 긴급 상황대응체제 유지
상태바
외교부, 중동 정세 관련 긴급 상황대응체제 유지
  • 피터 조 기자
  • 승인 2020.01.06 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피터 조 기자] 외교부는 최근 중동 지역의 긴장이 고조중인 상황과 관련, 위기상황 발생 가능성 등에 대비해 조세영 제1차관 주관으로 유관실국 간부들로 구성된 부내 대책반을 출범하고, 1.5(일) 1차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엔 제1차관(주재), 경제외교조정관, 북미국장, 아중동국장, 해외안전관리기획관 등이 참석했으며 역내 정세를 평가하고 재외국민 보호 조치 등 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그 결과를 강경화 장관에게 보고했다.

강 장관은 중동 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국민 및 기업의 안전 강화를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을 각별히 당부했으며 이와 관련 외교부는 정세 안정화 단계까지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중심으로 본부와 공관간 24시간 긴급 상황대응체제를 유지하고, 5일 구성된 외교부 대책반을 중심으로 유사시에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 확보가 정부의 최우선적 과제인 만큼, 미국 등 주요국들과의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나갈 것”이라며 “정세 동향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이라크 등 역내 우리국민의 보호를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외교부는 1.6(월) 오전 관계부처 실무 대책회의를 개최해 중동정세 악화가 ▲유가 등 우리 경제 및 ▲재외국민·기업 보호 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전방위적 대응책을 논의․강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