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중국 공관과 화상 회의…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 논의
상태바
외교부, 중국 공관과 화상 회의…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 논의
  • 선지애 기자
  • 승인 2020.01.22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외교부 제공]
[사진=외교부 제공]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선지애 기자] 외교부가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중국서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의 안전 대책에 대해 점검하는 자리를 가졌다.

22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상진 재외동포영사실장은 全(전) 중국지역 공관 화상회의를 열고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우한시 외의 중국지역에서도 추가 발생하고 있고, 중국 외의 국가에서도 발생하는 등 확산 징후를 보이는 상황에서 중국 춘절 기간 중에 대규모 국내외 이동을 앞두고 있음에 따른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중국지역 공관에서 현지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점검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당국에 대해서도 우한시 해외 출국자뿐 아니라 중국 내 확진·의심 환자가 있는 여타 지역의 해외 출국자에 대해서도 검역강화 조치를 보다 강화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 실장은 "우리 국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확진·의심환자 발생에 대비한 공관 매뉴얼을 정비하여 춘절 기간 중에도 중국 내에서 우리 국민이 동 감염증 의심 환자로 분류되어 격리될 경우 신속하게 영사조력을 제공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내 공관과 SNS(위쳇) 긴급 연락망(단톡방)을 구축하여 중국 내 우리 국민이 필요로 하는 조력을 적시에 받을 수 있도록 대응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중국 일부 지역에 마스크 등 방역용품이 부족할 경우 우리 정부가 각 공간에 긴급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는 "유관기관과 긴밀한 소통 및 유기적 협조를 지속하는 가운데, 중국 내 우리 국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국내 유입 차단 지원 등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계속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