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2014년 영업이익 1조 311억 달성
상태바
한국타이어, 2014년 영업이익 1조 311억 달성
  • 윤경숙 기자
  • 승인 2015.01.3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고성능 타이어와 프리미엄 OE공급 확대로

[코리아포스트 윤경숙기자] 글로벌 선도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서승화)가 2014년 글로벌 연결 경영실적 기준 매출액 6조 6795억 원, 영업이익 1조 311억 원을 달성했다.
 
글로벌 경기 불황과 환율 하락 등의 영향으로 매출액은 전년 대비 소폭 하락했지만  초고성능 타이어(UHPT, Ultra High Performance Tire)의 매출 증가와 프리미엄 완성차의 신차용 타이어 공급 확대 등으로 인해 영업이익은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 한국타이어 글로벌 매출을 주도 하며 전체 매출의 30%에 이른 초고성능 타이어의 매출은 2013년 대비 6.8% 증가했고 타이어 기술력의 척도로 여겨지는 런플랫과 레이싱용 타이어 역시 전년 대비 10.8%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한국타이어는 독일 프리미엄 세단에 런플랫 타이어를 공급했고, 하이엔드 스포츠카, Luxury SUV, 글로벌 트럭버스 등 신차용 타이어 비즈니스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프리미엄 신차용 타이어 비즈니스를 꾸준히 성장시켜왔다.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서승화 부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초고성능 타이어의 비중을 높여 기술의 리더십 기반의 성장을 이끌고, 북미와 신흥시장 중심의 글로벌 시장 공략을 통해 리딩 글로벌 타이어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타이어는 국내 1위 타이어으로 4개의 글로벌 지역본부와 30여 개의 해외지사, 7개의 생산시설, 5개의 R&D 센터를 통해 전세계 180여 개국에 타이어를 판매해 세계 시장 매출액 기준 7위, 생산량 기준 5위를 차지하고 있고 총 매출의 80% 이상을 해외시장에서 달성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