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경제 > 자동차
[자동차] GM코리아, 럭셔리 고객 겨냥, 캐딜락 ATS 쿠페 출시옛 국내 조선시대 최초로 도입된 외제 차 부각 키로
윤경숙 기자  |  skysky@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1.30  15:45: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 윤경숙기자] GM코리아가 소형 럭셔리 스포츠세단  'ATS 쿠페'(사진)를 출시하고 국내 판매에 들어간다고 30일 가빛섬 플로팅아일랜드에서 가진 미디어 행사를 통해 공개했다. 

ATS 쿠페는 소형 럭셔리 스포츠 세단 ATS, 중형 럭셔리 퍼포먼스 세단 올-뉴 CTS에 이어 캐딜락 라인업 가운데 3번째로 선보이는 모델로 캐딜락 제품군 가운데 가장 민첩한 움직임을 지녔다.

2.0ℓ 4기통 직분사 터보엔진은 최고출력 272마력, 최대토크 40.7㎏.m의 힘을 내고,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5.6초 만에 도달한다. 엔진과 맞물린 하이드라매틱 6단 자동변속기는 매끄러운 변속감과 가속성을 제공하며 주행 환경에 따라 기본 투어 모드, 스포츠 모드, 스노·아이스 모드를 지원한다. 

차체 무게를 세단 모델보다 40㎏ 줄이는 한편 길이와 폭은 세단에 비해 각각 20㎜, 35㎜ 늘리고, 높이는 25㎜ 낮추는 등 공기역학적으로 다듬어 날렵함과 역동성을 강화했다. 지붕선을 바짝 낮춰 차량 무게 중심이 좀 더 아래로 향한 덕분에 고속 주행시에도 안정감을 발휘한다고 지엠코리아측은 설명했다.

차량 앞면에 자리한 라디에이터 그릴의 중심엔 기존의 월계관 대신 보다 간결하고 강렬한 느낌의 새로운 캐딜락 엠블럼을 달았고, 차량 뒷면에는 LED 수직형 후미등과 LED 스톱 램프를 내장한 트렁크 덮개 등을 적용해 존재감을 살렸다.

내부는 '운전자 중심'이라는 캐딜락 실내 디자인 기조에 따라 운전자가 시선을 분산하지 않고 직관적으로 주행 정보를 감지할 수 있도록 운전대의 기능버튼, 계기판, 센터페시아 등을 배치했다. 계기판에는 LED조명을 적용해 시인성을 높였다.

천연가죽 시트, 탄소섬유, 천연 목재, 알루미늄 등 고급 소재를 사용해 세련미를 구현했다.

 편의사양으로는 최첨단 차량용 인포테인시스템 큐를 기본으로 적용하고, 차량용 휴대폰 무선 충전 기능을 탑재했다.

안전을 위해서는 차체에 초고장력 강판을 사용해 프레임을 구축하고 8개의 에어백을 장착했다. 인텔리빔 하이빔 컨트롤, 차선 유지 기능, 안전 경고 시트, 천방 추돌 경고 등이 망라된 드라이버 어웨어니스 패키지도 적용했다. 가격은 5천300만원이다.

윤경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제호 :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325 | 발행인 : 주식회사 코리아포스트 이경식 | 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손다솜
(04734)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9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