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경제 > 경제일반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 '사상 최대 기록'34개월째 흑자…작년 상품 수출 증가율 0.5%
정택근 기자  |  edt@koreapos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2.02  09:13: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 한국의 경상수지 흑자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작년 경상수지 흑자가 894억2천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종전 사상 최대인 2013년의 흑자 규모(811억5천만달러)보다 82억7천만달러(10.2%) 늘어났다. 

그러나 지난달 한은이 제시한 경상수지 흑자 전망치(900억달러)에는 못 미쳤다. 

지난해 경상수지 가운데 상품수지는 흑자 규모가 전년 827억8천만달러에서 928억9천만달러로 늘었다. 

수출(6천215억4천만달러)이 전년보다 0.5% 증가한 데 비해 수입(5천286억6천만달러)은 1.3%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상품 수출 증가율은 2009년 마이너스(-15.9%)를 기록하고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서비스수지는 적자 규모가 전년 65억달러에서 81억6천만달러로 확대됐다.

운송수지 흑자 규모가 73억5천만달러에서 37억5천만달러로, 건설수지 흑자도 155억2천만달러에서 138억4천만달러로 각각 감소한 영향이 컸다.

여행수지 적자는 70억2천만달러에서 53억2천만달러로 줄고 지식재산권사용료 수지 적자도 55억1천만달러에서 52억2천만달러로 감소했다.

급료·배당·이자 등 본원소득 수지는 102억달러의 흑자를 냈고 송금 등 이전소득수지는 55억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금융계정 유출초 규모는 지난해 연간 903억8천만달러로, 역시 종전 사상 최대인 전년(801억달러)보다 늘었다. 

무엇보다 증권투자 유출초 규모가 전년 93억4천만달러에서 336억1천만달러로 증가한 영향이 컸다. 외국의 채권이나 주식에 대한 투자는 전년 274억9천만달러에서 428억7천만달러로 늘었다. 

이에 비해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 규모는 181억5천만달러에서 92억6천만달러로 줄었다. 

직접투자 유출초 규모도 전년 155억9천만달러에서 지난해 206억6천만달러로 늘었다. 

대출이나 차입 등 기타투자의 유출초는 전년 432억8천만달러에서 219억4천만달러로 줄었다.  

파생금융상품은 유입초 규모가 전년 44억1천만달러에서 37억달러로 축소됐다.

작년 12월 국제수지는 경상수지가 72억2천만달러의 흑자를 냈다.

이로써 흑자 행진은 2012년 3월부터 34개월(2년10개월)째 지속됐다. 현 추세라면 1986년 6월부터 3년2개월간 이어진 최장 흑자 기록을 뛰어넘을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지난달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전월(113억2천만달러)보다 9.5% 줄었다.

상품수지 흑자가 전월 100억3천만달러에서 85억2천만달러로 축소된 영향이 컸다.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1억6천만달러에서 15억4천만달러로 확대됐다.

여행수지가 연말에는 해외여행객이 늘어나는 계절적인 요인으로 11월 1천만달러 흑자에서 12월 5억6천만달러 적자로 돌아서고 운송수지도 3억3천만달러 흑자에서 1억8천만달러 적자로 전환된 영향이 컸다.

본원소득은 배당지급 증가로 흑자규모가 전월 16억7천만달러에서 11억8천만달러로 축소됐다.  

작년 12월 금융계정 유출초 규모는 98억달러로 전월(99억2천만달러)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그러나 외국인의 증권투자는 전월 36억6천만달러 유입초에서 작년 12월 28억2천만달러 유출초로 전환됐다.  

직접투자 유출초는 전월 21억달러에서 13억5천만달러로 줄고 기타투자 유출초도 전월 78억달러에서 51억3천만달러로 축소됐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제호 : 코리아포스트(한글판) 경제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4325 | 발행인 : 주식회사 코리아포스트 이경식 | 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손다솜
(04734)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9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