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도쿄 올림픽을 1년 연기 추진하기로 의견
상태바
아베, 도쿄 올림픽을 1년 연기 추진하기로 의견
  • 피터조 기자
  • 승인 2020.03.2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코로나 사태 심각함을 감안

[코리아포스트한글판 피터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도쿄 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에 관해 바흐 위원장과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오후 바흐 위원장과 전화 회담을 마친 아베 총리는 바흐 위원장에게 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제안했다.  바흐 위원장도 이에 대해  동의했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아베 총리의 발언은 NHK를 통해 생방송 되었다.

아베 총리는 이에 따라 늦어도 내년 여름까지 도쿄올림픽을 개최하는 방안에 양자가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NHK 방송 관계자는 IOC는 전화 회담 종료 후 임시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이 자리에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연기 문제를 의제로 다룰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