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임직원 디지털 멘토링 실시
상태바
우리금융, 임직원 디지털 멘토링 실시
  • 박영심 기자
  • 승인 2020.04.1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진 대상‘인사이드 리버스 멘토링’도입해 디지털 FIRST 문화 확산
임직원간 유연한 소통 채널 확대로 그룹 대표 혁신문화 정착도 기대돼

[코리아포스트한글판 박영심 기자]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그룹사 경영진을 대상으로 디지털 마인드 제고 및 혁신문화 확산을 위해‘인사이드 리버스 멘토링(Inside Reverse Mentoring) ’프로그램을 그룹차원에서 도입해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인사이드 리버스 멘토링은 그룹사 경영진들이 내부직원들의 멘토링을 통해 외부 디지털 트렌드 뿐만 아니라 각 그룹사에서 운영중인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에 대한 구성, 컨텐츠, 활용방안에 대해 이해하고 직접 체험 기회를 갖는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해당 분야를 담당하지 않는 임원이라도 다양한 디지털 기술 및 서비스에 대한 이해도와 친숙도를 높여 디지털 퍼스트(First) 문화 확산을 완성하고, 그룹사간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아이디어도 도출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우리금융그룹은 이번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실무직원들이 임원들과 자유롭게 만나 소통할 수 있는 그룹 혁신문화를 조성하는 것은 물론, 이를 바탕으로 밀레니얼 세대인 젊은 직원들의 다양한 생각과 아이디어에 공감할 수 있는 중요한 소통의 장으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우리금융그룹은 이번 멘토링 프로그램을 그룹사에 안내하는 과정에서 높은 호응에 힘입어 우리은행, 우리카드, 우리종금, 우리에프아이에스 등 주요 자회사 CEO를 포함한 임원들이 모두 참여하기로 했다. 향후 전 그룹사 경영진으로 대상을 확대하고, 현재 선정된 약 60명의 디지털 멘토 직원 외에 외부전문가도 함께 참여시킬 예정이다.

특히, 우리금융그룹은 이번 리버스 멘토링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목적의 명확화 ▲대상·주제의 단계적 확대 ▲멘토에 대한 존중이라는 3대 원칙을 정하고, 우리금융그룹을 대표하는 혁신문화로 안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최근 코로나 등 외부환경의 급격한 변화에 따라 언택트(un-contact) 등 디지털금융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완성하기 위해 임직원 간의 유연한 소통을 바탕으로 한 혁신문화 조성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핵심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