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카카오페이증권, 잔돈 모아 펀드 투자하는 ‘동전 모으기’ 오픈
상태바
카카오페이・카카오페이증권, 잔돈 모아 펀드 투자하는 ‘동전 모으기’ 오픈
  • 윤경숙 선임기자
  • 승인 2020.04.28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페이 결제 후 남은 동전으로 쉽고 편하게 지정한 펀드 상품에 투자
펀드 상품에 ‘자동투자’ 기능 추가, 지정한 상품・날짜・금액에 맞춰 정기적으로 투자 실행

[코리아포스트한글판 윤경숙 선임기자]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와 카카오페이증권(각자대표 김대홍, 윤기정)가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투자 습관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매일 쓰고 남은 동전을 모아 자동으로 투자를 실행하는 ‘동전 모으기’를 새롭게 오픈했다. 이와 함께 카카오페이증권의 펀드 상품에는 원하는 날짜에 맞춰 일정 금액을 편리하게 투자할 수 있는 ‘자동투자’ 기능이 추가됐다.

‘동전 모으기’는 카카오페이로 온・오프라인에서 결제를 하면 1,000원 미만으로 남은 동전을 알아서 계산하여 미리 지정한 펀드에 투자하는 새로운 투자 방식이다. 예를 들어, 편의점에서 1,200원짜리 상품을 구매하면 2,000원 결제를 기준으로 남은 800원을 모아서 바로 카카오페이증권의 펀드 상품에 투자한다. 카카오페이머니, 카카오페이카드, 카카오페이에 연결한 신용・체크카드 등 모든 결제 수단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에서 ‘동전 모으기’ 배너를 선택해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다. 투자 상품은 언제든지 변경 가능하며, ‘동전 모으기’의 방법과 투자 대상은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한편, 카카오페이증권의 펀드 상품에는 꾸준한 투자 습관을 만들어주는 ‘자동투자’ 기능이 새로 추가됐다. 사용자가 지정한 펀드에 원하는 날짜, 금액에 맞춰 매달 또는 매주 정기적으로 투자가 실행된다. ‘자동투자’의 투자 금액은 최소 1,000원부터 최대 2,000,000원까지 지정 가능하다.

설정 방법도 간단하다.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에서 펀드 상품을 고르고, 투자 방법에서 ‘자동투자’를 선택한 후, 원하는 반복 주기와 투자금액을 처음 한 번만 설정하면 된다.

‘동전 모으기’와 ‘자동투자’ 내역은 펀드 투자현황에서 한 눈에 관리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

카카오페이는 “‘동전 모으기’와 ‘자동투자’는 투자에 거리감을 느끼는 사용자에게는 소액으로 쉽게 투자를 시작해볼 수 있는 경험을, 투자에 익숙한 사용자에게는 원하는 대로 자동으로 투자되는 편리함을 선사하며 투자 습관을 만들어가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카카오페이증권과 협력해 플랫폼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양한 투자 방법을 제시하며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