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분향소 찾은 이낙연 "전달하겠다" 되풀이…유가족 "나가라" 언성
상태바
이천 분향소 찾은 이낙연 "전달하겠다" 되풀이…유가족 "나가라" 언성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5.05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유가족과의 면담을 마치고 돌아서고 있다. /© 뉴스1 유재규 기자

(이천=뉴스1) 유재규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이천 물류창고 화재'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합동 분향소를 방문했지만 유가족들의 원성만 들어야 했다.

이 위원장이 전 국무총리였던 만큼 뚜렷한 대안을 가져왔으리라는 유가족들의 기대와 달리, 이 위원장이 "정부 소속이 아니라 책임질 수 있는 말을 못하고 대신 의견을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되풀이했기 때문이다.

이 위원장은 3일 오후 4시께 '이천 화재' 사고로 숨진 38명의 희생자의 넋을 기리기 위해 경기 이천시 청전동 서희청소년문화센터에 방문했다.

이 위원장은 엄태준 이천시장과 함께 헌화한 뒤 유가족과 대면해 면담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책이 있느냐" "오시는 사람마다 같은 말만 반복하느냐"라고 묻는 유가족의 질문에 이 위원장은 "현직(국회의원)에 없어서 책임질 수 있는 말을 할 위치가 아니다. 다만, 이 말을 국회에 전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다른 유가족은 "그래도 전 총리가 오셨다고 해서 들뜬 마음으로 맞이했다. 대안이 있겠지 싶었는데 (다들)똑같은 반응이다"라고 하자 "여러분의 심정은 이해하나 내 위치가 이런 것이 사실 아니냐"고 말했다.

지난 국회에서 화재안전과 관련된 법안이 60건인데 통과한 건수는 불과 4개 밖에 안된다고 지적하는 유가족도 있었다.

"서민에게 필요한 법안이 묶여 있다. 국민을 위해서 뽑아준 국회의원 분들이 국회에서 싸우는 동안 우리만 죽었다"고 하소연하자 이 위원장은 "국회의원이 아니라…말은 전하겠다"고만 답했다.

결국 일부 유가족들은 똑같은 말만 되풀이하는 이 위원장의 반응에 화가 나 밖으로 나가버리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일반 조문객을 받는다고 해서 왔다"며 "정부에 있는 사람도 아니고 국회의원도 아닌 한 조문객으로 온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조문록에 서명하는 이낙연 국난극복위원장. /© 뉴스1 유재규 기자

 

 

이 위원장이 국무총리를 역임했기 때문에 기대했던 유가족들은 기대와 달리 실망스러운 대답이 계속되자 '나가라'고 하는 등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한 유가족이 "대책도 없는데 뭐하러 왔냐. 나가라. 사람 불러놓고 뭐하냐"고 화를 내자 이 위원장은 "내가 불러 모은 것이 아니지 않느냐. 나가겠다"고 말하며 유가족 대기실에서 빠져 나갔다.

한편 유가족대책위원회는 그동안 유가족의 지인 또는 친·인척만 허용했던 조문을 전날(4일)부터 일반인까지 확대해 받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