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경쟁사 비방글 게시 혐의…경찰, 수사중
상태바
남양유업, 경쟁사 비방글 게시 혐의…경찰, 수사중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5.07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로고 © News1 정우용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남양유업이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인터넷에 경쟁사 비방글을 게시한 혐의와 관련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70) 등 7명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아직 홍 회장에 대한 소환조사가 진행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홍 회장에 대한 소환조사는 진행한 바 없다"며 "구속영장 청구도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홍 회장 등은 지난해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온라인 카페에 경쟁사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과 댓글을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비당글의 대상이 된 업체는 지난해 4월 경찰에 남양유업 측을 고소했고, 경찰은 같은 달 홍보대행사 압수수색을 통해 비방에 사용된 아이디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양유업은 앞선 2009년과 2013년에도 인터넷에 경쟁사에 대한 비방글을 올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