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소 직원 확진" 11일 본사 사옥 폐쇄… 본점은 영업 재개
상태바
"다이소 직원 확진" 11일 본사 사옥 폐쇄… 본점은 영업 재개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5.12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아성 본사 사옥© 뉴스1

(뉴스1) 강성규 기자 = 아성 그룹 본사 사옥에서 코로나19(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해 지하에 위치한 다이소 매장을 포함한 건물을 폐쇄하고 방역조치를 취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아성 관계자 등에 따르면 확진자는 이 건물에 입주해 있는 아성 그룹 계열사의 직원으로 지난 1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건물 전체를 폐쇄하고 방역 조치를 시행했다. 현재 해당 계열사 전 직원은 자가격리 및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업체 직원과 밀접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검진을 진행 중이다.

다만 다이소 매장에는 밀접 접촉자 등이 없어 11일 오후부터 영업을 재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