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 일본 수출규제 철회하고 한국 의료물자 지원해야
상태바
아사히 일본 수출규제 철회하고 한국 의료물자 지원해야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5.14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아사히신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이 공동보조에 나설 때"라고 제언하고 나섰다.

아사히는 13일자 조간에 게재한 '코로나와 일한(日韓), 위기를 계기로 협조를' 이란 제목의 사설을 통해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성과를 거론, "한국의 경험과 대책이 일본을 포함한 국제사회에 중요한 실례(實例) 정보를 가져다주는 건 틀림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아사히는 "그러나 지금 (한일) 양국 간엔 눈에 보이는 협력이 부족하고 한탄스러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협력을 막는 배경 가운데 하나는 변함없는 역사문제와 매번 거기서 기인하는 대립"이라고 지적했다.

아사히는 특히 "(한일) 양국 간엔 한국에서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의료물자를 일본에 보내려는 움직임이 있지만, 한국 정부는 일부 시민들의 반대 운동을 의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일본 정부도 한국에 지원 요청을 하는 데 대한 신중한 자세를 무너뜨리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아사히는 "(코로나19 유행이란) 심각한 사태 속에선 소모적인 실랑이를 벌일 여유가 없다"며 "양국 정부는 방역문제의 정치화를 피해야 한다. 체면에 구애받지 않으면서 정보를 공유하고 물자를 융통해 서로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사히는 이어 한국 정부엔 "대일(對日) 정책에 관한 대담한 결단"을, 일본 정부엔 작년 7월부터 시행 중인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의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하면서 "(양국) 관계를 다시 세울 필요가 있다. 이 위기를 한일관계 '리셋'(재설정)의 계기로 만드는 지혜를 짜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아사히신문이 13일자 조간 사설을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일 간 협력을 주문했다. (아사히신문 캡처)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