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필립모리스, 아이코스 출시 3주년 기념 한정판 히츠 내놔
상태바
한국필립모리스, 아이코스 출시 3주년 기념 한정판 히츠 내놔
  • 정상미 기자
  • 승인 2020.05.14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6월 한국에 출시한 ‘아이코스 3주년’ 앞두고 새로운 풍미의 히츠 3종 선보여
분자 요리 대가이자 미슐랭 스타셰프 후안 아마도르, 스타 바텐더 르네 소프너가 개발에 참여
‘히츠 아밀’, ‘히츠 유젠’, ‘히츠 눌’의 제조 스펙을 양산공장이 구현해 한국 소비자에게 전달

[코리아포스트한글판 정상미 기자] 한국필립모리스㈜(대표이사 백영재)가 2017년 6월 한국에 첫 선을 보인 아이코스 출시 3주년을 기념, 아이코스 전용담배인 히츠의 콜라보레이션 한정판 3종을 출시한다.

왼쪽부터 히츠 아밀, 히츠 유젠, 히츠 눌
왼쪽부터 히츠 아밀, 히츠 유젠, 히츠 눌

한국필립모리스㈜는 유명 셰프와 믹솔로지스트(칵테일 전문가)가 개발에 참여해 특별한 맛을 구현한 히츠 콜라보레이션 3종을 14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히츠 최초 콜라보레이션 한정판으로 선보이는 이번 제품은 △히츠 아밀 △히츠 유젠 △히츠 눌 등 3종이다. 자연에서 받은 영감을 맛으로 창조해 담아낸 본 제품들은 필립모리스만의 특수 기술을 이용해 실제 담뱃잎을 압축해 제조했다.

후레쉬 제품인 ‘히츠 아밀’은 섬세하면서도 부드러운 상쾌함을 제공한다. 색다른 맛의 ‘히츠 유젠’은 깊이 있는 향으로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일반 맛 제품인 ‘히츠 눌’은 프리미엄 타바코 블렌드의 조화로운 풍미를 실현했다.

이번 한정판 히츠 제품들은 미슐랭가이드 최고 등급인 3스타 레스토랑의 오너 셰프인 후안 아마도르(Juan Amador)와 유명 바텐더이자 믹솔로지스트인 르네 소프너(Rene Soffner)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완성됐다. 후안 아마도르는 스페인 전통요리에 뿌리를 두고 독일 식재료를 이용해 독창적 레시피를 선보이는 셰프다. 특히 식재료를 분자 단위까지 철저하게 연구하고 분석해 만드는, 분자요리의 대가이자 명인으로 불린다.

이들은 히츠 3종 신제품의 맛과 향을 제조하는 과정에 직접 참여해 최종 스펙을 결정했고,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은 해당 스펙을 히츠로 구현할 수 있도록 한정판 생산을 진행했다. 한정판 제품 뒷면에 있는 QR코드를 통해 콜라보레이션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가격은 기존 히츠와 동일하게 한 갑당 4천5백원이며, 아이코스 직영점과 전국 편의점 및 일부 소매점에서 한정 판매 기간 동안 구매 가능하다.

2017년 6월 한국에 선보이며 지난 3년간 시장의 변화를 선도해 온 아이코스는 특수 제작된 담배 제품인 히츠(HEETS)를 불에 태우지 않고 가열하는 전자 기기다. 담배 연기나 재가 발생하지 않고, 담배 연기에 비해 냄새가 훨씬 덜한 니코틴 함유 증기가 발생한다.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은 아이코스를 비롯한 비연소 담배 제품의 개발과 연구를 위해 2008년 이후 지금까지 8조원 이상을 투자했고, 430명 이상의 R&D 전문가들이 관련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이사는 “한국의 히츠 소비자들은 제품의 질과 만족도는 물론 제품이 나오기까지의 배경과 스토리도 중시하는 높은 수준의 고객들”이라며 “이분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과학을 바탕으로 한 정보 제공뿐 아니라 감성 측면에서도 새로운 시도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