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항공수요 조기 회복 위해 500억 규모 인센티브 및 그랜드 마케팅 시행 !!!
상태바
인천공항공사, 항공수요 조기 회복 위해 500억 규모 인센티브 및 그랜드 마케팅 시행 !!!
  • 정상미 기자
  • 승인 2020.05.1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공사, 지난 15일 7개 국적항공사 참석 간담회 개최
여객 및 화물분야 500억 규모 신규 인센티브 시행으로 항공수요 조기회복

[코리아포스트한글판 정상미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지난 15일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7개 국적항공사와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 지원 및 항공수요 조기 회복을 위해 연간 약 500억 원 규모의 여객 및 화물분야 신규 인센티브와 함께 대대적인 그랜드 마케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김용철 인천공항공사 물류처장, 최창열 에어부산 인천지점장, 장윤희 에어서울 인천지점장, 이명대 진에어 영업본부장 상무, 김석완 티웨이항공 전략기획 상무, 김광현 아시아나항공 여객마케팅 상무, 박요한 대한항공 여객영업부 상무, 이희정 인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 최재국 아시아나항공 화물서비스부문 상무, 기지숙 제주항공 디지털전략팀장, 김인수 대한항공 화물서비스운영그룹 부장, 이시우 대한항공 인천화물지점장, 조우호 인천공항공사 허브화전략처장
사진 왼쪽부터 김용철 인천공항공사 물류처장, 최창열 에어부산 인천지점장, 장윤희 에어서울 인천지점장, 이명대 진에어 영업본부장 상무, 김석완 티웨이항공 전략기획 상무, 김광현 아시아나항공 여객마케팅 상무, 박요한 대한항공 여객영업부 상무, 이희정 인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 최재국 아시아나항공 화물서비스부문 상무, 기지숙 제주항공 디지털전략팀장, 김인수 대한항공 화물서비스운영그룹 부장, 이시우 대한항공 인천화물지점장, 조우호 인천공항공사 허브화전략처장

이날 간담회에는 인천공항공사 이희정 미래사업본부장을 포함해 7개 국적항공사 담당 임원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공사의 신규 인센티브 제도를 소개하고 향후 협력방안 등을 공유하였다.

*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에어서울,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가나다 순)
공사의 이번 신규 인센티브는 정류료 전액면제, 착륙료 감면 등 지난 3월 18일 정부에서 발표한 항공산업 지원 대책과는 별도로 시행하는 신규 제도로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감소한 항공수요를 조기회복하고 항공사 등 공항산업 생태계의 위기상황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우선 여객 분야의 경우 신규 취항 항공사 및 노선에 대한 착륙료 지원을 1년 확장하여 최대 2년간 지원하고, 심야시간 활성화를 위해 심야에 도착/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을 대상으로 착륙료를 최대 100% 지원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급감한 여객 및 운항 수요의 조기 회복을 위하여 회복 여객 1인당 1만 원과 항공편 회복에 따른 착륙료 증가분 100%를 지원하는 등 연간 약 400억 원 규모의 여객 인센티브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다.

화물 분야는 증편 및 심야운항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물동량 증대 및 新 성장화물 유치 등 기존 제도를 확대·개편하는 한편 화물항공기 착륙료 감면 등을 포함해, 연간 100억 원 수준의 화물 인센티브를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인천공항의 브랜딩 효과 극대화, 항공수요 조기회복을 위한 항공사 복항행사, 여객 대상 경품 이벤트, 여행사 등 관계자 초청 및 홍보영상 제작 등의 내용을 담은 프로모션 행사를 포함하여 해외 설명회, 공동 광고 및 로드쇼 등 항공사 및 물류기업 등과 함께 대대적인 그랜드 마케팅을 전개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공사는 올해 새롭게 시행하는 500억 원 규모의 신규 인센티브와는 별도로, 2019년도 항공실적에 대한 총 178억 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급함으로써 항공사의 유동성 흐름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는 2019년도에 신규 취항, 증편, 환승 분야에서 우수한 실적을 거둔 항공사를 대상으로 128억 원 규모의 여객 인센티브를 지급 완료하였으며, 화물기 운항, 물동량 증대 등에 우수한 실적을 거둔 항공사, 물류기업 등을 대상으로 하는 50억 원 규모의 화물 인센티브 역시 산정이 완료되는 대로 조속히 지급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인천공항공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항공산업이 전례없는 위기상황에 직면한 가운데, 위기극복을 위해 연간 500억 원 규모의 여객․화물 분야 신규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하게 되었다”며 “인천공항공사는 대한민국의 관문이자 국가 방역의 최전선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하는 가운데, 공항산업 생태계 지원 및 항공수요 조기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