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계 직장인 10명 중 7명 "과로 상태…충분한 휴식 원해"
상태바
게임업계 직장인 10명 중 7명 "과로 상태…충분한 휴식 원해"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5.25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뉴스1) 조현기 기자 = 게임업계 직장인 10명 중 7명은 본인이 과로 중인 상태라고 응답했다.

24일 잡코리아와 게임잡이 게임업계 직장인 399명을 대상으로 '과로 현황'을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72.2%는
현재 본인이 '과로 중인 상태'라고 응답했다.

가장 큰 과로 원인(복수 응답)으로는 '야근·초과근무를 당연시하는 회사 분위기'(61.5%)를 꼽았다. 이어 Δ인력이 부족해서(43.8%) Δ업계·직무 특성상 교대근무를 해야 해서(생활패턴이 깨져서)(24.0%) Δ내 능력 대비 너무 과한 일을 시켜서(18.8%) 등 순이었다.

과로로 인한 피로 정도는 Δ매우 피로하다(49.0%) Δ피로 정도가 높은 편(43.8%) Δ보통 수준(6.3%) Δ피로 정도가 낮은 편(1.0%) 등의 답변이 나왔다.

게임업계 직장인들은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못하고 있었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있는지' 묻자 '그렇다'고 답변한 사람은 7.5%에 불과했다. 특히 '최근 1년내 연차를 사용했나요?'라는 질문에 10명 중 3명(33.1%)은 '사용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한편 게임업계 직장인 상당수(74.2%)는 우리 사회가 야근·초과근무를 당연시하는 '과로사회'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2.3%만이 우리 사회가 '과로사회가 아니다'라고 인식했다.

(자료제공=잡코리아, 게임잡)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