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돕기 “힘내자! 대한민국”직원 참여 바자회 실시
상태바
우리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돕기 “힘내자! 대한민국”직원 참여 바자회 실시
  • 박영심 기자
  • 승인 2020.05.25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 업체 물품 구매 바자회 실시
전국 지역별 특산물 구매를 통한 국민 경제 활성화

[코리아포스트한글판 박영심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노사가 협력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고 침체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임직원 참여 바자회를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우리은행 전국 영업본부와 한국 농수산식품유통공사를 통해 추천받은 소상공인들의 제품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특정 지역이 아닌 전국의 소상공인을 지원한다.

이번 바자회는 소상공인들의 편의를 위해 우리은행 내부 인트라넷을 통해 진행한다. 총 바자회 판매금액은 10억원 한도이며,  주요 판매 품목으로는 팔도 특산품 및 제철 농수산물, 생활용품 등이며 임직원들이 대한민국 소상공인들을 돕고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물품 대금 중 일부는 은행에서 지원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2019년 양파농가 돕기, 고성산불 피해지역 지원 바자회 행사시 직원들의 높은 호응도와 공감대 형성이 있었다”며 “금번 바자회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과 우리은행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지금까지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난 1월 감염 고위험군 대상 예방키트 지원사업을 시작으로 대구⦁경북지역 취약계층 노인과 아동생활시설에 5억원 상당의 임직원 성금을 전달하였다. 또한, 법인카드 선결제를 통한 ‘본점 인근 음식점 살리기’,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100억원 상당의 전통시장 상품권 등을 구입 등‘착한소비 운동’등 그룹 역량을 총동원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