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아프리카 7개국 공관장회의…코로나19 대응 점검
상태바
외교부, 아프리카 7개국 공관장회의…코로나19 대응 점검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5.27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가 26일 아프리카 지역 7개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점검하는 한편, 이후 외교 전략을 논의했다. (외교부 제공)© 뉴스1

(뉴스1) 민선희 기자 = 외교부는 26일 아프리카 지역 7개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점검하고 향후 외교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조세영 1차관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가봉, 나이지리아, 마다가스카르, 모잠비크, 민주콩고, 수단, 탄자니아 7개국 공관장과 본부 유관 부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조 차관은 우리 공관들이 의료·보건 환경이 취약한 상황 속에서도 귀국 지원 등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해 애써온 것을 평가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 우리 국민 800여 명에 대한 귀국 지원이 진행됐다.

조 차관은 코로나19 확산의 사회·경제적 여파로 인한 정세 변화 가능성에 유의하면서 우리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한-아프리카 상생 협력을 기조로 보건·방역 외교, 우리 기업인 진출 지원, 개발협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코로나19 이후 대아프리카 외교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관장들은 각국의 코로나19 확산 동향 및 정세, 아프리카 내 우리 국민 귀국 지원을 포함한 재외국민 보호 활동, K-방역 물품 지원 및 협력 성과 등을 설명하고, 현지 여건과 수요를 고려한 코로나19 이후 한-아프리카 외교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외교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아프리카 지역에서의 우리 국민 보호 방안을 점검하는 한편, 코로나19 이후의 새로운 외교 환경에서 아프리카 국가와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됐다"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