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슬아 마켓컬리 대표의 사과 편지 "모든 상황 투명하게 공개할 것"
상태바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의 사과 편지 "모든 상황 투명하게 공개할 것"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5.28 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이사 © 뉴스1(마켓컬리 제공)

(뉴스1) 최동현 기자 =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가 서울 장지동 상온 1센터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고객에게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방역이 불가능한 상품은 전량 폐기하고, 방역 점검 주기를 절반으로 단축하겠다"고 27일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자필 서명이 담긴 사과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직접 사태 수습에 나섰다. "고객님이 우려하시는 부분과 관련해 모든 진행 상황을 숨기지 않고 투명하게 전달하겠다"는 약속도 잊지 않았다.

마켓컬리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확진자 A씨는 지난 23일 지인과 함께 대전광역시를 방문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25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27일 오전 확진 통보를 받았다. A씨는 지난 24일 하루 동안 장지동 상온 1센터에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마켓컬리는 방역당국의 통보를 받은 직후 상온 1센터를 전면 폐쇄하고 방역을 진행했다. 다만 같은 건물에 있는 냉장 1·2 센터는 물리적으로 거리가 떨어져 있고, 근무자 간 교류가 없다는 점을 고려해 정상 가동하기로 결정했다. A씨와 접촉 가능성이 있는 직원 300명은 자가 격리 조치 후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슬아 컬리 대표가 27일 올린 사과문(마켓컬리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김 대표는 확진자 발생 후 진행된 조치 사항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확진자가 나온 상온 1센터가 아닌 다른 센터의 경우에도 28일 오전까지 선제적으로 방역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쿠팡에 이어 마켓컬리까지 확진자가 나오면서 소비자 우려가 커지자, 물류 가동을 포기하고 안전 점검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대표는 "확진자가 근무한 곳은 컬리의 여러 물류센터 중 상온 1센터에 한한다"라고 강조하면서 "상온 1센터와 냉장·냉동 상품을 보관하는 다른 물류센터는 물리적으로 완전히 분리돼 있으며 근무자 간 교류도 없음을 알려드린다. 현재 판매하고 잇는 냉장·냉동 상품은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질병관리본부와 전문가들은 상품을 통한 코로나19의 전파 가능성이 희박하며, 전 세계적으로도 사례가 없다는 점을 밝히고 있다"며 상온 식품을 제외한 상품의 안전성을 거듭 강조했다.

김 대표는 "확진자 발생으로 심려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고객과 임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제대로 대처하겠다"고 사죄의 뜻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