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진출 기업, 외국환거래 사후보고 8월말까지 연장
상태바
해외진출 기업, 외국환거래 사후보고 8월말까지 연장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5.28 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뉴스1) 박기락 기자 = 정부가 해외진출 기업 등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외국환거래 사후보고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27일 코로나19 확산 등 불가피한 재난상황에 따른 현지사정으로, 해외진출 기업 등이 외국환거래법상 사후보고 의무를 이행하기 어려워 과도한 과태료 부담을 지게 될 우려가 있다며 외국환거래 기한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기한 내 사후보고를 하지 못할 경우, 건당 7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최대 75%까지만 감경이 가능하다.

이번 조치로 외국환거래법상 사후보고 의무를 이행해야 하는 현지금융, 해외직접투자, 해외지사 설치, 거주자의 외국부동산 취득과 관련한 13종의 사후보고서 제출기한은 올해 8월 말까지 연장된다.

또 코로나19 확산기간 중 보고기한이 경과한 사후보고서는 기재부 장관 통첩을 시행해 8월 말까지 기한을 연장한다. 5~8월 중 보고기한이 도래 예정인 경우도 유권해석을 통해 기한을 연장할 예정이다.

기재부 관계자 "코로나19 진전 상황에 따라 추가 기한연장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한 내 사후보고를 하지 못할 경우, 건당 7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최대 75%까지만 감경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