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경상북도 코로나19 의료진에 홍삼 제품 기부
상태바
롯데제과, 경상북도 코로나19 의료진에 홍삼 제품 기부
  • 윤경숙 선임기자
  • 승인 2020.05.28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한글판 윤경숙 선임기자]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가 경상북도에 홍삼제품 약 700세트를 전달했다.

이들 제품은 농어촌상생협력기금으로 출연한 것으로, 소비자가 기준 1억원 상당이다. 헬스원 황작 브랜드의 홍삼정과 홍삼스틱으로 구성된 기부 제품은 경상북도 내 6군데의 코로나19 전담병원 의료 관계자들에게 전달됐다.

롯데제과와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이달 25일 경북도청에서 기부 제품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에서 롯데제과 손정식 상무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현장에서 고생한 의료관계자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코로나19 위기가 잘 극복되어 경상북도가 다시 활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롯데제과 전 직원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제과는 코로나19 감염병 극복을 돕기 위한 나눔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3월에는 대구, 경북 지역 장애아동 등 취약계층에게 지원하는 ‘힘내요 키트’ 제작을 위해 과자 약 1천박스를 밀알복지재단에 전달했다. 또한 3월과 4월 두 차례에 걸쳐 대한적십자사에는 과자와 식사 대용 오트밀 1천 500여박스를 전달했으며 이달에는 아름다운가게에 빼빼로 등 과자 약 600박스를 전달하여 코로나19 피해자들의 생계지원기금 마련을 돕기도 했다.

롯데제과는 향후에도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