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北 강경자세에 韓 '남북화해 정책' 시련"
상태바
日언론 "北 강경자세에 韓 '남북화해 정책' 시련"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6.15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앞줄 가운데, 조선중앙TV 화면 갈무리) © 뉴스1© 뉴스1

(뉴스1) 강민경 기자 = 북한이 최근 남북한 당국 간 통신선을 모두 차단한 데 이어 '한국과의 결별'까지 선언하자 일본 언론들도 그 배경을 놓고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13일 담화를 통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북한이 문재인 정권의 대북정책 성과이자 상징적 시설인 공동연락사무소의 파괴를 예고하면서 한국을 강하게 견제했다"고 전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2018년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4·27 판문점선언' 따라 북한 개성에 설치된 시설이다.

북한 당국은 한국 내 탈북자단체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방하는 내용의 대북전단을 살포해온 데 반발, 지난 9일부터 공동연락사무소를 포함한 남북한 당국 간 통신선을 전면 차단한 상황.

특히 이번 통신선 차단 결정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김 부부장은 13일자 담화에서 "확실하게 남조선(한국) 것들과 결별할 때가 된 듯하다. 우린 곧 다음 단계 행동을 취할 것"이라며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지지통신은 "북한이 2018년 '9·19 남북군사합의'를 파기하거나 군사분계선(MDL) 일대의 병력을 증강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 경우 남북한 간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통신은 특히 지난 2000년 김대중 당시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김정은 위원장 부친) 간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앞두고 북한이 이처럼대남 강경 행보를 보이면서 "한국의 납북화해 정책이 시련을 맞고 있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작년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남북관계도 정체돼 있었으나, 북한이 이토록 강하게 한국을 비난한 경우는 없었다"면서 "북한이 갑자기 한국을 통렬하게 비판하기 시작한 배경엔 미국의 관심을 끌려는 것 외에 긴장을 높여 내부 결속을 도모하려는 의도가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핵·미사일 개발에 따른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유지되고 있는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의 여파로 북중 간 교역마저 크게 줄면서 "북한 내 식량난이 심화됐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후지TV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북한이 한국으로부터의 지원을 끌어내기 위해 압박을 높이는 것일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NHK는 "북한이 대북 유화정책을 펴온 문재인 정권에 계속 강경자세를 취할 경우 향후 남북관계는 한층 더 악화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