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 금강산·개성공단 군사지역화 우리국민 재산권 명백한 침해"
상태바
통일부, "북한 금강산·개성공단 군사지역화 우리국민 재산권 명백한 침해"
  • 남문열 기자
  • 승인 2020.06.18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아포스트한글판 남문열 기자] 서호 통일부 차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강산 개성공단 관련 입장을 발표했다.

서호 통일부 차관이 17일 개성공단 관련 입장을 발표 중이다.
서호 통일부 차관이 17일 개성공단 관련 입장을 발표 중이다.

서 차관은 "금일 북측이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를 통해 금강산관광지구와 개성공단을 군사지역화 한다고 밝힌 점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남과 북은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을 우선 정상화하기로 합의하였다"고 말하며, 이에 따라 그동안 우리 정부는 개별관광 제안,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추진 등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다각적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말했다

서 차관은 "금일 북측의 발표는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 이전의 과거로 되돌리는 행태이며 우리 국민의 재산권에 대한 명백한 침해이다" 라고 강조하며, "북측은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며, 추가적인 상황 악화 조치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