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차관보 대행 "전략자산 전개, 한국과 계속 논의중"(상보)
상태바
美국방차관보 대행 "전략자산 전개, 한국과 계속 논의중"(상보)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6.19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비드 헬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 대행 <미 국방부 제공> © 뉴스1

(뉴스1) 최종일 기자 = 북한이 역내에 제기하는 모든 종류의 위협과 도발에 대비해 경계 태세 유지가 중요하다고, 미 국방부 고위 관리가 강조했다. 또 한미 양국이 연합 훈련과 전략 자산 전개 문제를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데이비드 헬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 대행은 18일(현지시간) 열린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며칠 동안 극명하게 환기된 바와 같이, 북한은 역내에 엄청난 위협을 계속 가하고 있다"며, 미국의 "지속적인 경계 태세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며칠 몇 주 동안 어떤 일이 펼쳐질지에 대해 말하기는 어렵지만, 모든 종류의 위협과 도발에 대해서 경계 태세를 늦추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헬비 차관보 대행은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는데 있어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한반도에서 효과적인 억지력을 유지하기 위해, 또 필요하다면 북한의 위협에 대응∙방어할 수 있도록 매우 긴밀하고 단단하며 유능한 동맹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당국은 대북 전단 살포와 한국 정부의 대응을 문제 삼아 군사 행동까지 시사한 상황이다.

헬비 차관보 대행은 최근 북한의 수사와 행동들이 미국 정부의 비핵화 달성 목표를 단념하게 하지는 못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 군사 긴장 속에 미 국방부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목표를 여전히 유지하고 있느냐’는 질문엔 "FFVD는 미국 정부 뿐 아니라 인도태평양 지역에 있는 많은 국가들이 공유하고 있는 목표"라고 답했다.

이어 미 국방부는 미국뿐 아니라 동맹의 안전 보장을 위해 ‘신뢰할 수 있고 유능한 군사력’을 계속 제공하는 방식으로, FFVD 목표 달성을 위한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헬비 차관보는 한반도 긴장 고조에 따른 한미 군사훈련 재개와 미 전략 자산의 한반도 지역 전개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는 즉답을 피한 채, 양국이 관련 사안에 관해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헬비 차관보는 한미 연합 훈련과 전략 자산 전개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아주 솔직히 말하면 이들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이익 보존 뿐 아니라 평화와 안정 유지에도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헬비 차관보 대행은 주독 미군 감축 확정에 따라 확산된 주한 미군 철수 가능성에 대해선 행정부의 "잠재적인 미래 결정에 관한 추정을 하고 싶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