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산 탄산칼륨 반덤핑 관세 조사 착수(상보)
상태바
日, 한국산 탄산칼륨 반덤핑 관세 조사 착수(상보)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6.30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재무성과 경제산업성이 29일 한국산 탄산칼륨을 대상으로 반덤핑 관세 부과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일본 재무성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산 탄산칼륨에 대한 반(反)덤핑 관세 조사에 착수했다.

일본 재무성과 경제산업성은 29일 배포한 자료에서 "한국산 탄산칼륨이 국내(일본 내)에서 부당하게 싼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는 혐의가 제기돼 반덤핑 관세 부과 여부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재무성 등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일본의 탄산칼륨 생산자 단체(칼리전해공업회)로부터 '한국산 제품이 부당하게 싼 가격으로 일본에 수출되고 있다'는 주장과 함께 그에 대한 조사 요구서(과세신청서)가 접수됐다.

이와 관련 재무성은 "관계법령에 따라 검토한 결과, 반덤핑 관세 부과 여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향후 1년 간 한국·일본 기업에 대한 실태조사와 객관적 증거 수집을 거쳐 우리나라(일본) 산업에 미치는 실질적 피해 여부 등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관세 부과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탄산칼륨은 액정패널용 유리류와 세제, 중화면(中華麺·중국식 국수)에 첨가하는 간수 등의 원료로 사용된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기준으로 일본의 한국산 탄산칼륨 수입량은 약 5300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