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고리 1호기 해체 주민설명회' 내달 29일까지 진행
상태바
한수원, '고리 1호기 해체 주민설명회' 내달 29일까지 진행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7.0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견 수렴 완료 이후 최종해체계획서 작성
한수원이 3일 부산 기장군 일광면사무소에서 고리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안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한수원이 3일 부산 기장군 일광면사무소에서 고리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안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안전성평가, 방사선방호, 환경영향 평가 등 고리1호기 해체 과정에 대한 주민들의 궁금점을 해소하고자 최종해체계획서 초안 주민설명회를 시행하고 있다.

7일 한수원 홍보팀에 따르면 주민설명회는 한수원이 작성한 고리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안에 대해 지자체 주관으로 수행하고 있는 주민의견 수렴 기간(7.1~8.29, 60일간) 부산(기장군, 해운대구, 금정구)과 울산(울주군, 남구, 중구, 북구, 동구), 경상남도(양산시) 등에서 개최된다.

앞서 한수원은 원자력안전위원회와 국제원자력기구(IAEA) 기준에 따라 최종해체계획서를 작성했다. 이 과정에서 현재 진행 중인 해외 원전의 해체계획서를 참조하고 해외 엔지니어링사의 자문을 거치면서 안전성을 확보했다.

한수원은 지자체에서 수행하는 주민 의견 수렴이 완료되면 그 결과를 반영한 최종해체계획서를 작성해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해체 기간에도 원자력안전협의회, 민간환경감시기구 등 기존 채널을 활용해 주민들과 꾸준히 소통해 안전하게 해체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