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적자 78조 '사상 최대'…세금 21조 덜 걷히고 지출은 25조 늘어
상태바
재정적자 78조 '사상 최대'…세금 21조 덜 걷히고 지출은 25조 늘어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7.08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살림 적자가 역대 최대 규모인 78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수출 감소로 인한 세수 하락이 큰 원인으로 지목된다.

나라살림 적자가 역대 최대 규모인 78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자료사진)
나라살림 적자가 역대 최대 규모인 78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자료사진)

기획재정부가 7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7월호'에 따르면 올해 1∼5월 총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조7000억원 줄고 총지출은 24조5000억원 늘어 수지 적자 폭이 확대됐다.

수입은 줄고 지출은 늘면서 적자폭만 78조원에 달한다. 2020년 5월까지 총수입은 198조2000억원으로 작년보다 17조7000억원 감소했다. 특히 국세 수입이 118조2000억원으로 작년보다 21조3000억원 감소한 영향이 컸다.

5월 국세 수입은 법인세, 소득세 등이 줄면서 크게 감소했다.

국세 수입은 17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5월보다 12조6000억원 감소했다. 법인세는 4조4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조8000억원 줄었고, 소득세는 7조8000억원으로 3조5000억원 줄었다.

종합부동산세, 인지세, 증권거래세 등 기타 국세는 5월 3조원이 걷혀 1년 전보다 5000억원 늘었다. 종부세의 경우 분납기한이 2월에서 6월로 변경돼 5월에는 작년보다 6000억원가량 덜 걷혔다는 게 기재부 설명이다.

세수는 크게 줄었으나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재난지원금 지급 등 지출은 늘면서 국가재정은 악화했다.

2차 추경으로 코로나19 대응 긴급재난지원금이 집행되면서 5월 총지출은 49조8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1조5000억원 증가했다.

1∼5월 총지출은 259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조5000억원 늘었다.

총수입(은 줄고 총지출은 늘면서 총수입(198조2000억원)에서 총지출(259조5000억원)을 뺀 1∼5월 통합재정수지 적자는 61조3000원으로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