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 업무협약(MOU) 체결
상태바
현대·기아차,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 업무협약(MOU) 체결
  • 이미경
  • 승인 2020.07.14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 기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로지스팟과 MOU 체결…연내 솔루션 개발 및 적용 목표
현대기아차,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사진은 왼쪽부터  박재용 공동대표, 현대·기아차 모빌리티플랫폼사업실장 권오륭 상무,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 )
현대기아차,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사진은 왼쪽부터 박재용 공동대표, 현대·기아차 모빌리티플랫폼사업실장 권오륭 상무,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 )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미경 기자] 현대·기아차가 국내 물류 스타트업 업체들과 스마트 물류 솔루션1)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3일(월)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ZERO1NE(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현대·기아차 모빌리티플랫폼사업실장 권오륭 상무,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 로지스팟 박재용 공동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은 ▲차량 데이터 기반의 플랫폼 사업을 추진 중인 현대·기아차와 ▲차량 데이터를 활용해 솔루션을 고도화하고자 하는 물류 업체들이 협력하여 스마트 물류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한 차원이며, 연내 솔루션 개발 완료 및 고객사 적용을 통해 그 가치를 입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메쉬코리아와 로지스팟은 첨단 IT 기술을 활용해 물류 혁신을 선도 중인 스타트업으로, 다양한 유형의 운송 및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며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현대·기아차와 메쉬코리아·로지스팟은 스마트 물류 사업을 위한 협업 체계를 본격적으로 구축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현대·기아차는 자체 개발한 커넥티드 단말 및 상용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차량 운행 데이터, 상태 데이터, 특장 데이터 등을 수집 및 제공하게 된다.

메쉬코리아와 로지스팟은 현대·기아차로부터 제공받은 데이터를 활용하여 물류 솔루션 고도화를 추진하고, 개선된 솔루션 및 서비스를 최종 고객인 운송사 및 화주사에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여러 물류 솔루션사와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