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금리 인하
상태바
우리은행,‘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금리 인하
  • 박영심 기자
  • 승인 2020.07.2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저 연 2.73%, 시중은행 최저금리 수준 금융지원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의 금리를 최저 연 2.73%까지 인하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6월 신용등급별 금리우대 규모를 평균 연 0.5%p 인하한 데 이어, 이번 추가금리 인하로 평균 연 1.0%p 가 우대되어 우리은행 내부신용등급을 보유한 고객에게는 연 2.73% 수준의 최저금리가 적용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직 ․ 간접적 피해를 입은 업력 6개월 이상의 소상공인(개인사업자)으로 한도는 1천만원이며, 대출기간은 5년(2년거치, 3년 분할상환)이다. 

한편, 지난 4월 출시된‘영세 소상공인 이차보전대출’은 약 5천억원을 시중은행 중 가장 신속하게 지원하였으며, 지난 6월에는‘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의 모든 절차를 비대면을 통해 지원할 수 있도록 대출 프로세스를 시행하였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소상공인 지원에 집중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드리고자 금리우대를 확대하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