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부산 지하철 2호선 못골역세권 ‘대연 푸르지오 클라센트’ 견본주택 개관
상태바
대우건설, 부산 지하철 2호선 못골역세권 ‘대연 푸르지오 클라센트’ 견본주택 개관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07.24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하철 2호선 못골역이 반경 500m 내 위치하는 역세권 단지
부산 대연동 푸르지오 조감도
부산 대연동 푸르지오 조감도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명옥 기자] 대우건설이 부산 남구 대연4구역을 재개발하는 ‘대연 푸르지오 클라센트’의 견본주택을 24일 열고 본격적으로 분양에 나선다.

‘대연 푸르지오 클라센트’는 부산광역시 남구 대연동 1203-100번지 일원에 지하 4층~지상 36층 8개동, 전용면적 59~84㎡, 총 1,057가구로 구성되며, 이 중 592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전용면적별로는 △59㎡ 154가구 △74㎡ 313가구 △84㎡ 125가구 등이다.

8월 3일(월) 특별공급 청약접수를 시작으로 4일(화) 1순위, 5일(수) 2순위 청약 접수를 진행한다. 11일(화) 당첨자발표를 거쳐 24일(월)부터 27일(목)까지 계약이 진행된다.

‘대연 푸르지오 클라센트’는 부산지하철 2호선 못골역(남구청)이 반경 500m 내 위치하는 역세권으로 전철을 이용하면 부산의 핫플레이스인 서면역이나 센텀시티역(벡스코, 신세계백화점)까지 10분 내외 정도 소요된다. 차량을 이용하면 도시고속도로, 동서고가도로, 광안대교 및 부산항대교를 통해 시내외 이동이 편리하다.

주변으로 부산남구청, 남부교육청, 보건소 등의 공공기관과 못골역 상권 및 경성대 상권, 홈플러스(감만점),과 종합병원 등 생활 인프라는 물론 공원과 부산박물관, 부산예술회관 등 문화시설이 인접해 생활여건이 뛰어나다.

‘대연 푸르지오 클라센트’는 선호도 및 만족도가 높은 중소형 위주의 1,057세대 대단지로 조성되며 최신 주거트렌드를 반영한 3Bayㆍ4Bay 중심의 혁신설계를 적용했다.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로는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여유롭게 독서를 즐길 수 있는 푸른도서관과 공부와 독서에 집중할 수 있는 독서실, 무인택배시스템, 어린이집, 시니어클럽, 그리너리카페, 골프클럽, 피트니스클럽, G/X클럽 등이 계획됐다.

또한 단지 입구부터 지하주차장, 각동 출입구, 엘리베이터 내부와 집안까지 5개 구역의 공기질을 관리하고, 세대 환기장비 내 헤파필터 등을 활용해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대우건설만의 클린에어시스템과 200만 화소의 고화질 CCTV, 지하주차장 비상벨 시스템 등을 활용해 범죄와 사고를 예방하는 첨단 보안 시스템인 ‘5ZSS(Five Zones Security System)’이 적용된다.

이에 더해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 기반 Iot서비스와 첨단 시스템을 도입해 입주민의 주거 편의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세대 내 월패드를 통해 공동 현관 및 세대 현관 문열림, 엘리베이터 호출, 조명·난방 제어, 단지 내 세대간 화상 통화 등을 제어할 수 있는 홈 네트워크 시스템(IoT)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무인경비·무인택배 시스템, 주차관제 차량번호 인식시스템, 차량 위치 인식시스템, 전기차 충전설비 등 다양한 특화 시스템을 제공해 입주민들의 주거 만족도를 높일 전망이다.

부산항 북항 통합개발 마스터플랜 등 개발사업 호재도 예정돼 있다. 지난 2월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부산항 북항 통합개발 마스터플랜에 따르면 부산항 북항 일대가 컨테이너 전용부두 역할과 함께 요트 등 마리나 산업, 오페라하우스, 컨벤션 센터 등 문화∙주거∙레저가 통합된 복합 기능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또한 광역교통망을 연계해 북항 일대를 원형으로 잇는 ‘환상형 교통망(Ring Road)’이 구축돼 원도심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 부산 지역의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광역시 분양권 전매 금지 전 마지막 분양 단지이자, 대연동에서 2015년 이후 5년 만에 나오는 푸르지오 브랜드 아파트로 분양 전부터 수요자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라며 “대연동 일대는 사통팔달 교통망과 대규모 편의시설 등 입지여건이 뛰어나며 대규모 정비사업과 부산항 복합해양특구 개발 사업 등 개발 호재도 풍부해 미래가치까지 갖췄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