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자사 직원 싱가포르 뇌물사건에 연루돼... 인사관리는 어디로?
상태바
대우건설, 자사 직원 싱가포르 뇌물사건에 연루돼... 인사관리는 어디로?
  • 이명옥 기자
  • 승인 2020.07.28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대우건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명옥 기자] 대우건설이 직원이 수주를 위해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 고위 임원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수사대상에 올라 논란이 되고 있다.

 싱가포르는 부정부패 전담 조사기관이 있을정도로 부패범죄에 무관용원칙을 고수하는 국가다.

 최근 대우건설이 따낸 지하철 사업에 먹구름이 낀 것은 확실해 보인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헨리 푸 융 티 LTA 전 부국장이 뇌물수수 혐의로 현지시간 24일 경찰에 체포됐으며, 헨리 전 부국장은 지난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사업 계약자와 하청업체 등으로부터 124만 싱가포르달러10억8000만원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조사중에 있다.

싱가포르 현지 매체도 "헨리 전 부국장이 도박 빚을 갚기 위해 부패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며 "조사 과정에서 그가 혐의를 인정했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경찰은 헨리 전 부국장을 체포하면서 뇌물을 제공한 기업 관계자 6명의 신원 또한 공개했는데 국내 건설사인 대우건설의 프로젝트 담당 직원 노 모씨와 김 모씨 2명이 포함돼,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두 직원은 건설 공사 수주를 위해 5만 싱가포르달러 약 4300만원의 뇌물을 전달,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싱가포르에서 대형 부패 사건이 터지면서 대우건설이 최근 LTA로부터 수주한 지하철 사업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는 부패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며, 부패 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은 10만 싱가포르달러 우리 돈으로 약 8700만원 이하 벌금 또는 5년 이하 징역에 처한다. 

위법 행위가 정부나 공공기관 계약과 관련이 있을 경우 최대 7년 징역형으로 가중처벌된다.

이에 대해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부패 사건에서 자사 직원이 거론 된 것은 사실"면서도 "아직 혐의가 확정된 사안이 아니고,현재 해외에서 진행 중인 사건이라 사실 확인에 차질을 빚고 있다"아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