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대한적십자사 통해 닭고기 100톤 기부
상태바
교촌치킨, 대한적십자사 통해 닭고기 100톤 기부
  • 김성현 기자
  • 승인 2020.07.30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 통해 총 100톤, 약 3억원 상당 닭고기 기부… 코로나19 속 복지 사각지대 놓인 취약계층에 전달 예정
교촌에프앤비㈜가 대한적십자사와 닭고기 기부 전달식을 29일 가졌다. 교촌에프앤비㈜ 소진세 회장(오른쪽),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 (왼쪽)
교촌에프앤비㈜가 대한적십자사와 닭고기 기부 전달식을 29일 가졌다. 교촌에프앤비㈜ 소진세 회장(오른쪽),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 (왼쪽)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성현 기자] 대한민국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저소득 취약계층에 약 3억원 상당의 닭고기 총 100톤을 기부한다.

교촌은 29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과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기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 영양 지원을 위해 진행됐다. 전달된 총 100톤의 닭고기는 적십자 무료 급식소 및 자원봉사원을 통한 아동 청소년 도시락 반찬 지원, 지역아동센터 등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 영양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전달식에 참석한 교촌에프앤비㈜ 소진세 회장은 “힘든 기간 동안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위해 이번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며 “더불어 사는 사회를 더 따뜻하게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는 실질적인 활동을 지속해 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어려울 때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에 선뜻 앞장서 주셔서 깊이 감사 드린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국민들이 평온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촌은 지난 2월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지사에 긴급 지원기금 2억원 기부, 전국 가맹점 방역 및 위생용품 지원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