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그룹, 기후 문제 해결을 위한 지속가능 발전전략 발표
상태바
씨티그룹, 기후 문제 해결을 위한 지속가능 발전전략 발표
  • 박영심 기자
  • 승인 2020.08.04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씨티그룹, 전 세계적으로 기후 문제 해결책을 촉진하고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2,500억달러 환경금융목표 발표
씨티그룹
씨티그룹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씨티그룹은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2025 지속가능 발전전략(Sustainable Progress Strategy)’을 발표했다. 이 전략에는 전 세계적으로 기후 문제 해결책을 촉진하고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2,500억달러 환경금융목표(Environmental Finance Goal)가 포함되어 있다.

씨티그룹의 ‘2025 지속가능 발전전략(Sustainable Progress Strategy)’은 향후 5년 간 다음과 같은 3가지 핵심 영역에 초점을 맞춘다.

저탄소 전환: 씨티는 2014년 발표한 1,000억달러 환경금융목표 대비 2019년 현재 1,640억달러의 자금을 지원하였다. 한편 이번에 발표한 지속가능 발전전략에 따르면 저탄소 해결책 촉진을 위해 2025년까지 2,500억달러의 추가 자금 지원을 목표로 한다. 새로운 5개년 목표에는 재생가능 에너지, 청정 기술, 수질 개선과 보존, 지속가능한 운송, 친환경 빌딩, 에너지 효율성, 순환 경제 및 지속가능한 농업과 토지 이용 분야에서 활동의 촉진과 자금 지원을 포함한다. 씨티는 혁신적인 재원 구조를 개발하는 노력과 함께 저탄소 전환의 모든 영역에서 고객 지원 등을 지속할 예정이다.

기후 위험: 씨티는 ‘기후 변화와 관련된 재무 정보 공개를 위한 태스크포스(이하 TCFD)’ 권고안에 따라 기후 평가와 정보 공개를 하는 선두 기업으로 2018년 첫 TCFD (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보고서를 발표했다. 씨티는 1.5℃/2℃ 온난화 시나리오에 대한 포트폴리오 연계성을 측정할 계획이다 이러한 계획은 씨티의 향후 고객 분석, 참여 및 협업 방식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지속가능한 운영: 2025 지속가능 발전전략은 온실가스 배출, 에너지, 물, 폐기물 감소 및 지속가능한 빌딩 솔루션에 초점을 맞춘 4세대 운영 활동 목표를 포함한다. 씨티는 2005년 이후 시작된 에너지 사용 및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노력을 가속하여 2025년까지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45%를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뉴욕 글로벌 본사 건물에 대해 LEED* 플래티넘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발 스미스(Val Smith) 씨티그룹 최고환경책임자(Chief Sustainability Officer)는 “씨티는 ESG 전담 팀을 조직하여 지속가능성을 비즈니스에 진정성있게 통합하고 있다”며 “씨티의 새로운 지속가능 발전전략은 환경 금융에 대한 약속을 강화하고 환경 발자국에 대한 당사의 영향을 최소화함으로써 지속가능성 노력을 일원화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씨티는 고객 및 시장 수요에 대응해 ESG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최근 씨티는 아시아 최초 미달러화 코로나19 채권을 발행했고, 최초의 ESG 중심 기업인수목적회사(Special Purpose Acquisition Company)에 대해 단독 인수업무를 맡았으며, 화석연료 정책을 개선하고,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글로벌 사업부를 조직했다. 씨티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지역사회 구호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금까지 1억달러 이상을 투입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7만5천명의 직원에 특별 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전 세계 직원들의 복지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씨티그룹차원의 지속가능 발전전략(Sustainable Progress Strategy)에 발맞추어 한국씨티은행도 다양한 형태로 적극 동참하고 있다.

한국씨티은행은 한국세계자연기금(WWF-Korea)과 기후 행동 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Change Now for Tomorrow)’ 를 통해 기후 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증진과 기업들의 행동 변화를 촉진하여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2011년에 영등포지점을 개설 하면서 국내 은행 중 최초로 LEED 등급을 취득하는 등 저탄소 경제와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을 해왔다. 지난 2016년부터 시작한 WM센터 개설 시에도 LEED 인증을 취득하였으며, 본점 이전 프로젝트에서도 이러한 노력을 이어나가 영등포 영시티 빌딩 및 신문로 씨티뱅크센터 빌딩에도 LEED 인증을 취득하였다.

씨티는 또한 국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관련 금융지원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국내 주요 기업 및 기관들의 그린본드, 지속유지가능채권 및 코로나 대응 채권 발행에서 주간사로 참여하며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씨티는 2018년부터 2020년 현재 누계 기준으로 국내에서 달러화 ESG채권 주관 실적 1위를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