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집중호우 피해 극복을 위한 지원 나서
상태바
NH농협금융, 집중호우 피해 극복을 위한 지원 나서
  • 박영심 기자
  • 승인 2020.08.09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 경기 용인 소재 화훼 농가에서 김광수 회장(사진 왼쪽 2번째) 및 정재영 이사(사진 왼쪽 1번째) 등 농협금융 임직원 봉사단들이 수해를 입은 농가의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토사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7일, 경기 용인 소재 화훼 농가에서 김광수 회장(사진 왼쪽 2번째) 및 정재영 이사(사진 왼쪽 1번째) 등 농협금융 임직원 봉사단들이 수해를 입은 농가의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토사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NH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과 정재영 비상임이사를 비롯한 임직원 봉사단 50여명은 지난 7일,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 용인시 소재 화훼 농가를 방문해 피해복구 지원을 실시했다.

이 날 김광수 회장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로 일손이 절실히 필요한 농가를 직접 찾아가 파손시설 정비, 화분 나르기, 하우스 환경정비 등 활동을 통해 이번 수해로 인한 아픔을 농민과 함께 나누고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광수 회장은 “휴가철 집중호우 인한 농가의 피해가 큰 현 상황이 매우 안타깝다”며, “농협금융 전 임직원이 합심하여 집중호우 피해를 극복하는데 필요한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금융은 은행, 생명보험, 손해보험, 증권 등 전 자회사와 함께 피해 복구를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 일손 돕기 등 집중호우 피해 극복을 위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