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산은캐피탈, 비리적발 감사위원 해고로 몰아
상태바
KDB산은캐피탈, 비리적발 감사위원 해고로 몰아
  • 박영심 기자
  • 승인 2020.09.08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KDB산업은행이 임기가 1년 6개월이나 남아 있는 KDB산은캐피탈 상근감사위원을 해고한 이유에 대해 의혹이 커지고 있다.

이코노미워치에 따르면 KDB산은캐피탈은 지난 2019년 12월 10일 등기 상근감사위원 P 전 위원을 해임하고 K 사외이사를 비상근 감사위원으로 신규선임했는데, 공식적인 사유는 ‘감사위원회 제도 변경’에 따른 해임이었다.

산은캐피탈은 2019년 10월 23일 지배구조 내부규범 개정을 공시한 후 1개월만인 2019년 12월 10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감사위원회 제도 변경’을 이유로 P 전 감사위원을 전격 해임한다. 정기주주총회에서 진행해도 될 사항을 굳이 임시주주총회를 소집해 처리했다.

하지만 P 전 위원은 회사담보토지인 상도동 아파트사업부지 공매 과정 부정부패 비리를 파헤쳐 적발했으마 산업은행 투자관리실장 진 모씨, 산업은행 부행장 출신 사장 김모, 전모씨가 비리를 덮기위해 p 감사를 해임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때문에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이 직접적으로 개입했는 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감사위원은 임기 3년이 보장된 자리이다. 산은캐피탈이 밝힌 대로 ‘감사위원회 제도 변경’이 이유라면 감사위원의 양해를 구해 사임 처리를 하면 되지만 이번엔 강제로 해임시킨 것이 문제가 됐다. 이는 P 전 감사위원과 산은캐피탈 사이에 갈등이 존재한 것으로 확인된다.

또한 강제적으로 해임한 P 감사위원에게 산은캐피탈은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 박 전 감사는 상근감사위원에서 해임된 후 무보직 이사로 전보 받았으며, 임금도 50% 삭감했다. 이같은 상황은 징계와 맞먹는 상황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산은캐피탈의 공식적인 사유는 ‘감사위원회 제도 변경’에 따른 해임이었다. 임기 3년이 보장된 감사를 느닷없이 해고할 정도로 긴급했던 이유가 뭔지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곳곳에 나오고 있다.

P 전 감사가 산은캐피탈을 상대로 지난 2월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임시주주총회 결의무효 확인'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P 전 감사는 소송에서 "감사위원회 본연의 업무인 대주주와 사장 등 감독업무를 하면서 회사와 산업은행 소액주주를 위해 임무를 했다"며 "회사담보토지인 상도동 아파트사업부지 공매 과정 부정부패 비리를 적발했으나 산업은행 투자관리실장 진 모씨, 산업은행 부행장 출신 사장 김모, 전모가 조직적 비리를 은폐하기 위해 감사를 해임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국책은행 산업은행이 자회사인 산은캐피탈에서 부정부패와 비리를 저지르고 이를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한 것은 아닌지 의혹이 든다. 또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의 개입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같은 의혹은 당시 투자관리실장 진모씨는 현재 지역 본부장으로, 전모씨는 사장으로 각각 승진했기 때문에 이동걸 회장의 연관성 의혹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