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소상공인 10명 중 9명 암울, 하반기 매출도 절망적
상태바
서울 소상공인 10명 중 9명 암울, 하반기 매출도 절망적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0.09.2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중기중앙회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진수 기자]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지역회장 김남수)가 서울시 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병순)와 공동으로 서울소재 소상공인 1,0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위기대응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실태조사’ 결과, 소상공인 10명 중 9명은 상반기에 매출이 줄었고, 하반기에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한 올해 상반기 매출 감소 응답은 89.2%, 증가는 1.3%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되었으며,상반기 매출이 감소한 이유로는 ‘전반적 경기하강 영향’(40.1%), ‘사업 아이템과 경영방식이 코로나에 부적합’(31.8%), ‘소비자의 대면 접촉 기피’(17.6%) 등의 순으로 응답하였다.

지난해 하반기 대비 올해 하반기 매출 전망은 ‘감소’가 87.4%, ‘증가’는 1.1%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지자체의 지원제도를 활용한 경험에 대해서는 10명 중 7명(69.1%)이 ‘있다’고 응답한 반면, ‘없다’는 30.9%로 조사되었다.

활용한 지원제도는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56.4%), ‘자영업자 생존자금’(48.8%), ‘코로나19 긴급고용안정 지원금’(26.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복수 응답ㅇ 지원제도를 활용하지 못한 이유로는 ‘신청했으나 지원 대상에서 제외’(52.4%), ‘지원제도 내용은 알지만 미활용’(26.5%), ‘지원제도 내용을 알지 못함’(21.1%) 순으로 응답하였다.

활용한 지원제도 중 가장 도움이 되었던 제도로는 ‘자영업자 생존자금’(33.1%), ‘서울시 재난긴급 생활비 지원’(26.6%), ‘코로나19 긴급고용안정 지원금’(14.1%) 등의 순으로 꼽았다.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가장 지원이 필요한 분야로는 절반 이상(58.3%)이 ‘운영자금’을, 그 다음으로 ‘세금감면’(22.1%), ‘방역·위생 안전’ (7.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경기부진의 구조화·고착화된 어려움과 더불어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급격한 사업환경 변화에 적응이 불가능한 소상공인의 열악한 경영상황이 여실히 드러난 것으로 파악된다.

그럼에도 코로나19 지원을 직접·보편적 방식으로 접근해 지원제도 활용률이 70%에 근접한 결과를 보여 소상공인의 지원제도 접근성과 활용성이 강화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ㅇ 또한, 위기극복을 위한 운영자금 지원 요구가 가장 많아, 과감한 금융지원에도 불구하고 소상공인 수요 충족에는 미흡했다는 방증으로 보인다

금번 조사를 주관한 양갑수 중기중앙회 서울지역본부장은 “전반적으로 매출액 1억원 미만의 소상공인들의 피해 체감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지원제도 활용 등은 낮은 것으로 나타나 영세 소상공인에 대한 사회안전망은 여전히 중요할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