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이근 대위 영상 비공개...계약 해지 수순
상태바
롯데리아, 이근 대위 영상 비공개...계약 해지 수순
  • 김성현 기자
  • 승인 2020.10.1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리아 밀리터리버거 포스터
롯데리아 밀리터리버거 포스터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성현 기자] 롯데리아가 유튜버 이근과 관련된 각종 논란이 불거짐에 따라 '밀리터리 버거' 광고를 내리는 등 콘텐츠를 정리중이다.

롯데리아는 지난달 28일 밀리터리버거 신제품 출시에 맞춰 '가짜사나이'를 통해 인기를 얻은 이근 대위를 모델로 발탁했다. 특유의 군대식 언어와 유행어 '문제 있어' 등이 군대 식판 용기에 담아 제공하는 '밀리터리 버거' 제품과 콘셉트가 맞다고 판단해 모델로 발탁한 것.

하지만 최근 이근 대위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 생산되면서 기업의 브랜드 이미지에도 타격이 예상되자 롯데리아는 이근 대위와 관련된 SNS 홍보 콘텐츠를 정리하고 있다.

우선 이근 대위가 출연한 ‘밀리터리버거’ 유튜브 콘텐츠 시리즈를 비공개로 전환했고,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근 대위를 내세워 제작한 홍보물을 삭제하거나 변경하고 있다.

한편, 이근 대위의 논란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의 폭로로 시작됐다. 김용호 전 기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근의 유엔 관련 경력 허위 기재, 성추행 의혹 등을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이근 대위는 SNS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유엔을 포함한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제기되는 모든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고, 성추행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다는 의혹에는 “처벌을 받은 적은 있지만 어더한 추행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