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유통 디지털화를 촉진하기 위한 법적 지원 근거 마련 절실
상태바
대한상의, 유통 디지털화를 촉진하기 위한 법적 지원 근거 마련 절실
  • 이진욱 기자
  • 승인 2020.10.2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진욱 기자]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23일 ‘유통 혁신 포럼(온라인)’을 개최하여 코로나19, 4차 산업혁명 신기술, 온․오프라인 경쟁 등 급변하는 환경변화 속에서 유통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는 자리를 만들었다.

주제발표를 맡은 김경준 딜로이트 컨설팅 부회장은 ‘뉴노멀 커머스 패러다임에 따른 전략적 지향점’발표를 통해 코로나19로 촉발된 유통산업의 변화를 소개하고 향후 유통산업의 전략적 지향점이 무엇인지를 전망했다.

■ 주제발표 : 뉴노멀 커머스 패러다임에 따른 전략적 지향점

김 부회장은 “디지털 기술에서 촉발된 유통업 질서변화는 향후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구분도 무의미해질 전망”이라고 전하면서 “유통과 물류처럼 ‘산업간 융합’, ‘데이터 자산의 중요성’이 뉴노멀 유통산업에서의 전략적 지향점”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빅데이터를 통한 인공지능 및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가상현실, 라이브 커머스 등이 시장에 제대로 안착하려면 유통산업 정책도 ‘동물원 울타리형’에서 ‘대평원 개방형’으로 패러다임 전환이 필수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 세션에서 각 분야 전문가들과 관련 부처 정책 책임자가 참석해 뉴노멀 커머스 패러다임에 따른 기업과 정부의 대응전략에 관해 토론을 전개하였다. 토론자들은 변화된 유통산업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유통신기술 도입을 위한 정보의 표준화와 대․중소업계 간 상생, 온라인 플랫폼 활성화 방안 마련이 시급한 당면과제라고 입을 모았다.

최윤희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실장은 유통사들과 VR(가상현실)쇼핑몰을 만들었을 때를 사례로 들며, “VR(가상현실)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어려운 것이 아니라 여기에 들어가는 상품정보들의 속성을 표준화하는 것이었다”라면서 “업계가 인공지능 기술로 수요 예측 및 재고를 관리하는 알고리즘을 만들어도 상품정보가 부정확하고 분류 형태도 달라 실제로 정확한 상품을 통한 수주·발주, 마케팅 및 판매서비스와 연계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서형원 경동시장 대표는 대․중소 업계 간 상생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2년 전만 해도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유치, 청년 대학생 서포터즈인 ‘꼬집스’ 활동 등으로 활력이 넘치던 경동시장도 코로나19 사태로 상생활동이 줄어들고 있다”면서 “온라인 상생방안으로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를 통한 판매를 시작하고 있지만 적은 상품수, 홍보 부족, 매출 저조 등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어 정책적인 지원이 시급하다”라고 애로사항을 전했다.

이 철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유통산업의 활로를 온라인 플랫폼 활성화를 통해 찾는 방안은 맞으나 시작부터 포지티브 규제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현재 플랫폼 확산에 따른 공정성 및 투명성 제고를 위한 기준 마련은 당연하나 새로운 법 제정 및 규제로 발생할 수 있는 역효과는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문하면서 “플랫폼 사업자에 대한 새로운 법 적용시 이중규제 여부가 검토되고 있는데 이는 중소유통 온라인 플랫폼으로 산업을 확장시켜보기도 전에 규제의 테두리 안에서 고착화될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에서는 유통 디지털화를 위한 지원을 통해 유통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도 제안되었다. 토론의 좌장을 맡은 임영균 광운대 교수는 유통산업의 혁신을 위해서는 “유통데이터에 기반한 유통물류시설 기능의 디지털화를 촉진하고 상품정보 등 유통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활용에 대한 정책 마련과 특히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어려운 중․소유통업계에 대한 행정적 지원 근거 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위해 현재 계류중인 ‘유통 디지털화 촉진을 위한 시책 수립’에 관한 입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주문하였다.

토론 마무리에 김호성 산업부 유통물류 과장은 “코로나19 상황이라는 어려움 속에서 유통산업의 나아갈 방향 제시와 조언에 감사드린다”면서 “각 계의 사례를 바탕으로 제기된 정책건의는 적극 수렴하여 지원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함께한 서덕호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뉴노멀 시대가 가속화되어 유통산업이 활력을 되찾기 위해서는 그 어느 때보다 발 빠른 대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하면서 “온라인 유통 시장의 경계가 허물어진 만큼 우리 유통산업도 디지털 유통 혁신 기업이 나올 수 있는 정책적 기반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한상의는 “저성장과 코로나19 사태가 겹친 어려운 상황 속에도 ‘유통 혁신 포럼’을 통해 각 계의 다양한 의견 수렴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