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암흑의 크리스마스"
상태바
"소상공인, 암흑의 크리스마스"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0.12.24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공연 "사실상 '외출금지령'에 더 큰 피해 우려...고강도 피해보상 대책 마련해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임시휴업을 결정한 춘천의 한 호프집 (출처:뉴스1)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임시휴업을 결정한 춘천의 한 호프집 (출처:뉴스1)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최원석 기자] 소상공인연합회는 정부가 24일 0시부터 5인 이상의 식당 예약과 입장을 금지한 것에 대해 "고강도의 소상공인 피해보상 대책을 즉각적으로 수립해달라"고 정부와 국회에 촉구했다.

소공연은 이날 논평을 내고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시행이나 다름없는 상황이 펼쳐지면서 소상공인들은 사상 초유의 '블랙 크리스마스'를 보내며 망연자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이같은 조치는 필수 활동을 제외하고 사실상 '전국민 외출금지령'으로 전국 식당, 휴가지 등의 예약이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가뜩이나 어렵던 소상공인들은 더 큰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소공연은 △임대료 직접 지원 △3차 긴급재난지원금의 소상공인 우선 지급 △소상공인 긴급대출 대폭 확대 △금융기관의 소상공인 대출 이자 중단 △부가세 등 각종 세제 감면 조치 시행 등의 피해보상 대책을 실시해달라고 재차 요구했다.

소공연은 "임대료 문제를 중심으로 소상공인 피해보상 대책과 관련해 정부와 국회에서 다양한 안이 논의되고 있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라면서도 "정부는 고강도의 소상공인 피해 보상 대책을 수립하고, 국회는 실질적인 임대료 경감법에 대해 조속한 심의와 처리를 위해 나서 달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