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정읍 오리농장서 고병원성 AI 확진…국내 30번째 발생
상태바
전북 정읍 오리농장서 고병원성 AI 확진…국내 30번째 발생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0.12.2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정읍시 한 육용오리 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된 가운데 28일 오리농장 입구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일대를 통제하고 있다. (출처:뉴스1)
전북 정읍시 한 육용오리 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된 가운데 28일 오리농장 입구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일대를 통제하고 있다. (출처:뉴스1)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진수 기자]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8일 전북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확진 농가는 전국 30곳으로 늘었다.

중수본은 발생농장 반경 3㎞ 내 사육가금을 예방적 살처분하고 반경 10㎞ 내 가금농장에 30일간 이동 제한 조치를 내렸다. 또 인근 지역의 AI 일제검사를 실시하며 7일간 정 지역 모든 가금농장의 이동이 제한된다.

중수본 관계자는 "가금농장 관계자는 인근 하천·저수지·농경지 출입을 삼가고, 농장 내·외부 소독, 축사 출입시 장화 갈아신기·손 소독 등 기본 방역수칙을 엄수해 달라"고 당부했다.